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김정은, 전국노병대회 연설… 올해는 핵 언급 없어"오늘의 어려운 고비를 보다 큰 새 승리로 바꿀 것"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7.28 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북한이 27일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제7차 전국노병대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6·25 전쟁 정전협정 체결 기념일 68주년에 평양 조국해방전쟁승리기념탑 앞에서 열린 제7회 전국노병대회에 참석했다.

이날 대회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 총리 등과 군 고위 간부들이 참석했으며, 올해는 작년과 달리 핵과 관련한 발언이 없어 주목되고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노병대회 연설에서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이라고 언급했으나 올해는 "우리 혁명 무력은 변화되는 그 어떤 정세나 위협에도 대처할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언급해 비교된다.

이와 더불어 미국에 대한 발언은 6·25 전쟁 당시 모습에 대해 '미제국주의의 날강도적 침략' 등으로만 지칭했다. 김 위원장의 이런 변화는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으로 관계 개선에 나서는 상황에 공격적인 발언을 자제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오늘 우리에게 있어서 사상 초유의 세계적인 보건 위기와 장기적인 봉쇄로 인한 곤란과 애로는 전쟁 상황에 못지않은 시련의 고비로 되고 있다"며 "오늘의 어려운 고비를 보다 큰 새 승리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