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ㆍ라이프 서울
용산구, 보건분소에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설치사무실, 상담실, 다목적실, 교실 등 설치…780㎡ 규모
장애인가족지원센터(102㎡)와 함께 내년 초 개관
  • 엄정애 기자
  • 승인 2021.07.28 12:34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엄정애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보건분소 유휴공간(4~5층)을 활용,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780㎡), 장애인가족지원센터(102㎡)를 만든다. 용산구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서다.

평생교육센터는 건물 4, 5층에 나눠서 입주한다. 4층(338㎡)에 사무실, 상담실, 다목적실, 조리활동실, 5층(442㎡)에 일반교실(5실), 특별활동실, 개별활동실, 심리안정실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건물 4층에 사무실 및 강의실 형태로 조성한다. 기존 구 장애인 커뮤니티센터에 입주했던 시설을 이곳으로 옮기고 해당 공간은 타 용도로 활용한다.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는 만 18세 이상 성인 발달장애인 중 계속 교육을 받고자 하는 이들을 위해 사회적응훈련과 직업능력향상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는 시설이다.

정원은 30명, 학업기간은 5년이다. 교육과정은 필수과목(의사소통, 일상생활훈련, 사회적응, 건강관리, 직업전환교육 및 긍정적 행동지원)과 선택과목(여가·문화·스포츠 등)으로 구분된다.

구 관계자는 “2020년 12월 기준 용산구 내 발달장애인(657명)의 71%(473명)가 성인”이라며 “센터 운영을 통해 관련 정책 개발·연구·교육·상담·홍보 등 체계적인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구는 구청장 방침으로 센터 건립 기본계획을 세웠다. 올해 초 관련 근거로 ‘구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했으며 3월 서울시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운영 공모에 신청, 5월 중구와 함께 최종 선정됐다.

이후 공모를 거쳐 사회복지법인 온누리복지재단(대표 송영범)을 시설 위탁기관으로 선정했으며 구는 재단과 함께 설계 및 공사를 진행, 내년 초 정식으로 시설을 오픈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3~6개 자치구를 선정,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를 개소를 지원해 왔다. 용산·중구를 끝으로 25개 전 자치구 설치 목표를 달성하게 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의 오랜 숙원을 해소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복지 향상을 위해 구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지난 2019년 서빙고동에 장애인 커뮤니티센터를 건립하기도 했다. 센터는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1496㎡ 규모로 다목적 강당, 중증장애인 일자리창출 카페, 수어통역센터, 편의증진기술지원센터, 정보화교육장 등을 갖췄다.

지난 상반기에는 시각장애인 전용쉼터를 커뮤니티센터 3층에 설치, 자조모임 등 운영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