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오늘 18∼49세 백신 접종계획 발표… 화이자·모더나 위주1천 700만명 접종, 8월 하순부터 접종 예상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7.30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29일 서울 동작구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된 사당종합체육관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3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 정은경 추진단장이 정례브리핑을 통해 만 18~49세에 대한 백신 접종계획을 발표한다.

추진단은 앞서 40대 이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접종은 8월 하순께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접종 예상 시기는 내달 하순이 될 전망이다.

만 18세~49세 백신 접종 대상자는 약 1천700만명이다. 만 18세~49세 인구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상 2천270여만명이지만, 500만명은 앞서 사회필수인력, 의료인, 교사 등을 대상으로 한 우선접종 등을 통해 1차 접종을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만 18세~49세 접종에 대한 사전예약과 일정, 접종 시기별 백신 종류 등을 구체적으로 발표할 예정으로, 추진단은 화이자를 주력으로 사용하고, 모더나를 같이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현재까지 국민의 약 36%가 접종을 마친 상황이며, 정부는 9월까지 3천600만명(70%)까지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에 2차 접종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한편, 정부가 발표한 백신 도입 계획에 따르면 8월에는 코백스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83만5천회분과 AZ, 화이자, 모더나社와 계약한 물량 2천800만회분을 합해 약 2천900만회의 백신이 도입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