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안산, 양궁 개인전 결승 진출… 3관왕 노린다강채영 8강서 탈락… 안산, 양궁 역사상 첫 3관왕 도전
  • 한지연 기자
  • 승인 2021.07.30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미국의 매켄지 브라운을 상대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한 뒤 류수정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0 도쿄올림픽 진행이 한창인 가운데 안산(20·광주여대)가 개인전 4강에 이어 결승전에 진출해 사상 첫 올림픽 여자 양궁 3관왕에 도전한다.

30일 안산은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양궁 8강전에서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6-0으로 이기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대표팀 강채영이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에게 1-7로 패배해 여자 대표팀에서는 안산만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

이후 오후 3시 45분에 진행된 여자 양궁 개인 준결승전에서 매켄지 브라운(미국)을 6-5 역전승으로 결승전 진출 티켓을 따냈다.

이번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경우 안산은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획득한 금메달을 합해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여자 3관왕과 한국 스포츠 역사상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틀을 획득하게 된다.

안산은 준결승전에서 첫 세트를 28-29로 내줬으나, 2세트와 3세트를 모두 10점에 꽂으며 우위를 점했다. 이어 27-30으로 브라운에게 세트를 내줬고, 5세트에서 28-28로 동점을 취득했으나, 마지막 슛오프에서 10-9로 우승을 따내며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