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투데이 빽블]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한반도의 평화 잃지 말아야
  • 신형수 기자
  • 승인 2021.09.13 08:39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북한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2021.9.13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북한이 11일과 12일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동안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나 핵실험 도발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지만 실제로 시험발사한 셈이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이 중심이 돼 진정한 시험발사에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울 국가의 령토와 령해상공에 설치된 타워 및 8자형비행궤도를 따라 7.580초를 비행하여 1,500km계선의 표적을 명중하였다”고 보도했다.

또한 “시험발사를 통하여 새로 개발한 타빈송풍식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지표들과 미싸일의 비행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이 설계상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면서 “총평 무기체계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되였다”고 밝혔다.

북한의 시험발사는 한반도 평화의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다. 우리 정부는 임기말을 맞이해서 올해 하반기에는 모멤텀을 가지기 위한 노력을 해왔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다음 정권이 들어서기 전에 일정 부분의 발판을 마련해 놓아야 한다는 생각에 따라 북한과의 대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북한은 8월 한미연합훈련을 핑계로 1년 1개월 만에 복원한 남북 통신연락망의 연락을 끊어버렸다. 그리고 순항미사일 발사시험을 한 것이다.

이는 더 이상 우리 정부와 그리고 미국과의 관계 회복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나 마찬가지다. 그것은 한반도 평화에 상당히 저해되는 것이다.

우리 정부와 미국은 계속해서 언제든지 북한과 만날 의향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 노력을 해왔다. 하지만 북한은 계속해서 호전적인 모습만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그래가지고는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하기 힘들다. 북한은 평화 대신 전쟁을 바라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우리가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정착하기 위해서는 우리 정부와 북한이 하나의 장소에 모여 진지하게 논의를 해야 한다.

지금처럼 무력 도발만이 북한의 영토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을 한다면 그것은 오산이다. 이제 우리나라는 경제 10위 대국이 됐다. 국방력은 세계 6위다. 그야말로 무시 못하는 국가가 됐다.

체제 대결에서 북한은 사실상 패배했다. 그 패배를 인정하고, 우리와 함께 잘 살 수 있는 길을 찾는 것이 체제 안정이다.
자꾸 대결 양상으로 간다고 해서 자신의 체제가 굳건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의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북한의 체제가 안정되는 것이다.

미사일 시험발사를 하고, 핵실험을 한다고 해서 자신의 체제가 굳건해지는 것은 아니다. 자신의 체제를 굳건히 하기 위해서는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소식이 아침부터 들리면서 씁쓸했다. 그리고 북한이 이제는 국제사회에 그리고 남북 대화에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