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공정위, 농심 등 라면업체 4곳 가격 담합 적발
  • 일간투데이
  • 승인 2012.03.22 1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국내 주요 라면 제조ㆍ판매사 4곳이 장기간에 걸쳐 체계적 정보 교환을 통해 가격 인상을 담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2일 라면 가격을 공동 인상하기로 담합한 농심, 삼양식품, 오뚜기, 한국야쿠르트 등 4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총 1354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업체별로는 농심이 1077억6500만원으로 가장 많고 삼양식품 116억1400만원, 오뚜기 97억5900만원, 한국야쿠르트 62억7600만원 등으로 부과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지난 1998년 초 단행된 가격 인상 이후 2001년 5월 인상까지 3년 정도 인상을 하지 못했고 이후 단독 인상에 따른 매출 감소 및 부정적 이미지를 회피하기 위해 담합을 시도했다.

이에 2001년 5월부터 7월 사이 인상을 시작으로 2008년 2월부터 4월 사이 인상까지 총 6차례에 걸쳐 정보 교환을 통해 각사의 라면 가격을 공동으로 인상했다.

특히 신라면, 삼양라면, 진라면, 왕라면 등 주력 제품의 출고 가격 및 권장소비자 가격을 같이 결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시장 점유율 중 70% 정도를 차지하는 농심이 먼저 인상안을 마련하고 이 정보를 다른 업체들에 알려주면 같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가격을 올렸다.

또한 공정위가 확보한 340여건의 이메일 자료를 조사한 결과 가격 인상뿐만 아니라 각사의 판매실적ㆍ목표, 거래처 영업지원책, 홍보 및 판촉계획, 신제품 출시계획 등 정보를 교환해 이탈자를 감시하고 담합의 내실을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일 타 업체가 가격 인상을 따르지 않으면 구가지원(인상 전 재고품 소진을 위해 인상 후에도 종전 가격으로 제공) 기간을 대폭 연장하는 방식으로 미인상 업체를 견제한 것으로 공정위는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