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高물가로 소비도 짠물…S.A.L.T형 소비 지속
  • 일간투데이
  • 승인 2012.03.27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S.A.L.T형 소비 계속될 듯…"향후 지출규모 줄일 것"(73%)
물가상승 행진이 소비자들의 씀씀이를 짜게 만들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500가구를 대상으로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행동 변화를 조사하고 27일 물가상승에 따른 소비행태 변화를 S.A.L.T, 즉 세일이용(Sale), 소량구매(A little), 저가선호(Low price), 브랜드전환(Transfer)으로 규정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년 전에 비해 쇼핑 시 가격에 신경쓰는 일이 많아졌다는 응답이 94.0%에 달했다. 할인행사나 판촉행사를 이용하는 일이 잦아진 가구도 89.6%에 달했으며 소량 구매하는 일이 늘었다는 응답도 68.8%나 됐다.

또 응답가구의 78.2%는 구입 전에 관련정보를 찾아보는 일이 증가했다고 응답했고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PB상품 구매를 늘렸다는 응답도 56.4%를 차지했다.

특히 응답자의 86.5%는 좀 더 저렴한 상품구입을 위해 브랜드 전환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가격이 많이 오른 상품 대신 유사상품을 구입한 적이 있다는 응답도 68.4%에 달했다.

대한상의는 "물가상승으로 가계의 소비여력이 작아진 것이 SALT형 소비를 부추기고 있다"면서 "실제 최근 1년새 물가상승폭이 가계수입증가율보다 높았다는 가구가 70.6%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SALT형 소비 확산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온라인 소비채널의 영향력도 키웠다.

1년 전보다 상품구매 횟수를 늘린 소매채널이 있는지라는 물음에 40.4%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구입횟수 증가 채널로 인터넷몰(48.5%), 대형마트(20.3%), 소설커머스(14.9%), TV홈쇼핑(5.4%) 등 가격이 저렴한 소매채널을 차례로 꼽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