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패션·뷰티
"한류 해외소비자 50%, 한국 경험"
  • 일간투데이
  • 승인 2012.04.18 13: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대한무역 진흥공사 28개국실태 조사 결과
 
 
 
 해외소비자 2명 중 1명이 한국문화를 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들은 한국의 국가이미지는 물론 제품·서비스 평가에도 매우 호의적인 것으로 파악됐다.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실시한 문화한류를 통한 국가브랜드 맵 2011 조사에 따르면 주요 교역대상 28개국의 1만5070명 중 최근 1년 동안 한국 전통문화나 드라마, K-POP 등의 한류를 최소한 한 번 이상 접한 경험이 있는 외국인은 55.3%로 나타났다.유형별로는 영화가 39.7%로 가장 높았고, 드라마 37.2%, 전통문화 33.1%, K-POP 30.3% 순이었다.

특히 국가이미지 평가부분에서는 한국 드라마를 주 2편 이상 시청하는 등 한국문화에 접한 경험이 많은 그룹은 7점 만점 중 5.65점을 줬고 한국문화를 접하지 않은 그룹은 4.91점으로 평가해 문화경험이 국가이미지 개선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제품에 대한 이미지도 크게 향상됐다.일본, 독일, 미국 등 주요선진국 제품 가격을 100달러로 기준 삼아 동일한 한국산 제품의 적정가격을 평가한 결과 76.6%로 최초 조사 당시 66.3%보다 10.3%가 개선됐다.

이같은 변화는 지난해 무역거래 1조 달러를 달성할 만큼 확대된 한국산 제품의 해외시장 진출, G20 정상회의 유치 등 정부의 국격 제고 노력과 최근 한류의 급속한 전파 등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코트라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특이한 점으로는 한국의 전통문화가 K-pop, 한류 드라마, 영화 등 한류 콘텐츠보다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며 "한류를 보다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전통문화를 중심으로 경쟁국과 차별화되는 강력한 연상 이미지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