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sembly5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3朴의 샅바싸움 심각하다
  • 손주영 기자
  • 승인 2012.05.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새누리당 박근혜 전 대표와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 등 3朴이 얽힌 샅바싸움이 점입가경의 경지에 이르고 있다.

새누리당 박근혜 전대표와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를 만난 적이 있느냐 문제를 놓고 박 전대표와 박 원내대표가 정면충돌하고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가 연일 의혹을 제기하자 박근혜 전 대표가 박 원내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따라 양측이 모든 화력을 총 동원해 상대방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이번 양측의 싸움을 놓고 네거티브(음해, 비방, 공방)이라고 말하고 있다. 문제는 이번 싸움에서 지는 쪽은 큰 타격을 받게 된다는게 정가의 분석이다.

이 네거티브의 진상은 무엇인가. 제1라운드는 23일 라디오인터뷰에서 "우리는 박 전 대표가 박태규와 만난 것을 알고 있고 만난 사람들이 얘기했는데 박 전 대표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나는 제보의 확실성을 믿고 있다. 주간지 '시사 IN' 주진우 기자도 함께 만났던 사람을 계속 취재해서 육성녹음 등 자료를 축적하고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전날 박 전대표가 자신과 인터넷 방송 '나는 꼼수다' 팀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한데 대한 반격이었다.

제2라운드는 박 전대표의 측근인 이정현 의원도 재반격이다. 그는 "박 원내대표가 갖고 있는 관련 자료를 다 공개해야 한다. 그것도 지체없이 즉각 해야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은 민주당을 거짓말을 일삼는 형편없는 집단으로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평의원도 아니고 소위 제1야당의 대표라는 분이 근거도 하나 제시 못하면서 연막만 피우고 진지하지 못하게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으로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비대위에서 "박 전대표가 박태규씨와 수차례 만났는데 저축은행 로비에 어떤 작용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3라운드는 검찰에 있다. 박대표는 "누가 진실인지 검찰이 밝힐 차례"라고 했다. 박 전대표가 박 원내대표를 고소하면서 확산됐고 박 원내대표는 그날 "흥미진진한 일이 벌어지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기뻤다"고 했다.

일단 진실여부를 가릴 열쇠는 검찰이 쥐고 있다. 박씨를 조사하면서 정관계, 언론계 인사들과 수 많은 만남을 가졌다는 진술을 받아냈기 때문이다.

박씨가 "박 전대표를 만나러 어디어디로 간다고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이런 진술들이 범죄 혐의와 관계없다고 보고 실제 만났는지 여부는 가리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만남 여부에 따라 한쪽은 크게 다칠 수도 있다.

만난 것이 사실이면 박 전대표는 거짓 논리에 빠져들게 되고 만난 사실이 없다면 허위 사실을 폭로했다는 오명을 쓰고 기소될 수도 있다. 어쨌든 제3, 제4의 라운드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영 기자 assembly50@dtoday.co.kr

assembly50@daum.net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