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비박 3인의 경선룰 반기
  • 손주영 기자
  • 승인 2012.06.1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새누리당 대권 경선이 비박 3인 김문수 경기지사, 정몽준·이재오 의원등이 반기를 들어 흔들리고 있다.

비박 3인 대선주자들이 10일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후보들이 사전에 협의해서 경선룰을 결정한 후 후보 등록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3인은 공동성명에서 “경선 룰의 사전 협의는 당의 화합과 경선 승복을 위해 당이 줄곧 지켜온 민주적 관행”이라며 “2012년 경선에서만 유독 이 과정을 생략하는 것은 경선을 특정 후보를 추대하는 요식행위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의 대리인들은 “우리가 요구하는 경선룰 변경이란 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이라고 했다. 3인은 또 “완전 국민경선제도는 이 시대 정치개혁의 핵심과제이며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위한 필수요건”이라며 “지도부가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이를 외면한다면 당을 대선패배의 길로 내 모는 것이며 그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의 주장은 또 “황우여 대표는 전당대회 직후 각 후보들과 직접 만나 공정한 경선관리와 의견수렴을 확약했으나 곧 바로 경선관리위원회를 구성한 처사는 스스로의 약속을 깬 것”이라고 했다.

정몽준 전 대표의 측근 안효대의원은 “당 지도부가 11일 경선관리위를 출범시키면 대선 후보등록이 없다. 우리 보고 들러리서라는 것”이라며 “경쟁 후보자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한편, 대선 출마를 선언한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인의 공동성명에 찬성의 뜻을 표명하면서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경선에 참여할 뜻을 밝혔다.

한편 황우여 당대표는 11일 경선관리위를 예정대로 출범할 것을 밝혔다.
친박측은 비박계 대선주자들의 반대 성명에 대해 꼼짝도 하지 않았다.

친박의 반대 논리를 보면 “박 전대표가 자신의 유·불리 때문에 반대하는게 아니다. ‘오픈 프라이머리’를 도입한다고 박 전대표가 경선에서 지겠느냐”면서 “반대하는 이유는 정당선거의 원칙에 관한 문제로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친박측은 “확실한 대권주자를 갖지 못한 야권 또는 좌파권 진영에서 박 전대표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새누리당 선거인단으로 등록을 해 다른 후보에 투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2007년 이겨 놓고 룰 때문에 진 경선의 악몽 때문에 박 전 대표측이 룰 변경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얘얘기도 나오고 있다. 조속히 당의 혼란을 수습하는 것이 바람직스럽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영 기자 assembly50@dtoday.co.kr

assembly50@daum.net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