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캠코 온비드에 천톤급 선박에 기차까지 등장철도공사 무궁화호 7량, 농림부 어업지도선 등 '눈길'
  • 이영민 기자
  • 승인 2012.08.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장영철)가 운영하는 원스톱 자산처분시스템 '온비드(www.onbid.co.kr)'에 무궁화호 객차 7량과 어업지도선으로 활용했던 1천톤급 선박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공고 진행 중인 철도공사의 무궁화호는 운행이 불가해 온비드를 통해 매각이 결정되었으며 1억 800만원에 매물로 나왔다. 6일 오후 2시 대전철도차량정비단 현장설명회에 참석하면 실제 물건확인이 가능하다. 농림수산부의 어업지도선도 현재 운행이 가능한 선박으로서 12억 7000만원에 나왔다. 목포시 항동에 가면 선박실물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정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보유자산의 매각정보가 집중되는 온비드에는 다양한 운송수단들이 매물로 나와있다. 관용차로 쓰였던 일반 승용차나 화물차는 물론이고, 화재진압에 사용했던 소방차, 장마 후 소독작업을 하던 방제차, 저렴한 가격의 자전거까지 다양하다.

캠코 김장래 온비드사업실장은 "공공기관의 투명한 자산매각을 지원하는 온비드 시스템은 1만 2천여개의 기관들이 이용하는 만큼 부동산 이외에도 다양한 물건들이 가득하다"며 "지난달 등장했던 반달곰 등의 동물들도 1회차에 매각예정가의 110%에 낙찰되는 등 이색 매물들이 인기리에 거래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