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칼럼] 광복절, 67주년을 맞이하면서
  • 손주영 기자
  • 승인 2012.08.1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제67주년 8·15광복절을 맞이했다.

광복절은 조국의 광복을 위해 투쟁한 순국 선열들을 추념하고 민족의 해방을 경축하는 국경일이다.

그러나 동아시아의 일본의 침략전쟁의 아픔이 아직 완전히 치유되지 않았고, 8·15의 유산으로 남북이 분단되어 있는 상황은 광복절의 기쁨을 풍만하게 느끼지 못하게 한다.

특히 67년이 지났지만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일본의 징병과 강제노역에 의해 희생된 수많은 희생자의 넋이 지금도 지하에서 울분을 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본군의 위안부 만행은 아직도 우리 가슴속에 뼈아프게 남아있는 실정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일왕의 방한과 관련해 “한국을 방문하고 싶으면 독립운동 하다가 돌아가신 분들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일왕이 한국 방문을 할 필요가 없다”고 일본을 향해 강경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8·15가 있게 된 경위를 살펴보면 제2차세계대전은 1943년에 접어들면서부터 연합군 측에 유리하게 전개돼 같은해 11월 말 미·영·중 3국은 이른바 카이로 선언을 채택 발표했다. 1945년 5월 나치독일이 항복했고 8월 8일에는 미·영·중·소련의 4거두가 만나 포츠담 선언을 발표했다.

마침내 1945년 8월15일 이날 일본은 드디어 연합국에 무조건 항복을 했다.

일본이 항복하기까지는 히로시마, 나가사키에 원자탄을 투하한 것이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광복회는 8.15 광복절을 맞아 “지난 10일 이명박 대통령께서 우리땅 독도를 방문한 것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 환영한다”면서 “우리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의 고유 의무인 국가의 독립과 영토수호를 충실히 주장한 당연한 일로 평가한다”고 환영성명을 발표했다.

향후 일본의 태도가 어찌될지 주목된다. 독도문제를 국제재판소에 회부하기 위해 준비중이다. 국제 재판소 소장은 일본 왕실가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 우리는 대일본관계를 강경일변도에서 신중한 외교전략을 필요로 하고 있다. 8·15광복절을 맞아 제2의 광복인 남북통일의 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전진해 나가야 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영 기자 assembly50@dtoday.co.kr

assembly50@daum.net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