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제조업 증가율 전국 1위는 광주시2010 지역내총생산(GRDP) 추계결과, 전년 대비 38.9% 증가
  • 김대중 기자
  • 승인 2012.08.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전국 특별시와 광역시를 통틀어 제조업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광역시로 분석됐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2010년도 기준 광주시 제조업의 당해연도 가격이 2009년에 비해 38.9%가 증가했다.

광주시는 또한 2010년도 구 단위 지역내총생산(GRDP) 추계결과, 제조업 생산액이 2009년도 4조7928억원에서 2010년에는 6조6565억원으로 1조8636억원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의 제조업은 전체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3.8%에서 28.8%로 5%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율은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높은 것으로, 같은 기간 인천이 19% 증가했고 대구는 18.7%, 울산 15.9%, 대전 14.4%, 서울 13.9%, 부산 12.6% 증가했다.

비율로만 보면 광주는 증가 폭이 큰 인천의 19%보다도 두 배 이상 높은 비율로 제조업이 증가한 규모다.

특히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이 1조7672억원에서 2조2557억원으로 4885억원이 늘어나 27.6% 증가했고 전기장비 제조업은 46.9%, 기타 기계 및 장비제조업은 53.5% 증가하는 등 가공조립형 제조업 분야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아울러 2010년 기준 광주시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25조 1,400억원으로 2009년 22조 661억원보다 13.9%인 3조 739억원이 증가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2010년도 기준 지역내총생산이 크게 증가한 것은 기아차의 생산라인 증설, 금호타이어의 타이어 생산량 증가, 광산업을 비롯한 전기장비업의 매출 증가 덕분”이라며 “소비도시 광주가 점차 생산도시로 거듭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