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전경련 "위기속 투자 막는 규제 풀어야"박재완 기재부 장관 초청 경제정책위원회 개최
  • 김대중 기자
  • 승인 2012.08.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전경련이 박재완 장관에서 경제위기 속 투자를 저해하는 규제를 풀고, 어려운 산업에 대한 지원을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은 20일 오후 롯데호텔에서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을 초청해 올해 제3차 경제정책위원회(위원장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를 개최했다.

이날 현재현 위원장은 “유럽재정위기 및 내수침체 등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부분 기업들은 투자와 고용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지만, 글로벌 수요 부진으로 투자유인이 줄어들고 있고 정치권의 기업활동을 위축시키는 정책도입 움직임 등으로 기업들은 매우 불안해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현 위원장은 특히 “지금은 투자를 저해하는 규제의 정비와 어려운 산업에 대한 정책적 지원 등을 통해 투자를 유도하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완 장관은 이에 대해 “세계경제 침체가 당초 예상보다 회복이 늦어지고, 우리 경제도 그 영향으로 수출과 내수 두 엔진이 모두 활활 타오르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와 기업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온힘을 다해 극복해서, 상저ㆍ중저ㆍ하고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경련 경제정책위는 이날 회의를 통해 박 장관에게 ▲해외지급보증수수료 요율 개선 ▲정책금융기관의 국내 해운산업 지원 확대 ▲임시투자세액공제 부활 등을 건의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현재현 위원장을 비롯해 경제정책위원회 위원 등 27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