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文, 安 단일화 조건 난타전
  • 손주영 기자
  • 승인 2012.10.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어떻게 된 셈인지 안철수 후보와 문재인 후보가 단일화 조건인 ‘정치쇄신’ 놓고 첫 난타전을 벌이고 있어 단일화에 검은 구름이 끼고 있다.

문재인 민주당 대선후보 측 이정우 경제민주화위원장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안 후보가 7일 밝힌 정치 개혁안에 대해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청와대가 임명하는 자리를 10분의 1이하로 줄이겠다”는 안 후보 공약에 대해 “그 공약은 좀 마음에 안 들었다”며 “대통령의 임명 권한은 대단히 중요하고 그것을 10분의 1로 줄이면 관료 중심으로 간다”고 말했다. 그는 “관료들의 유연성은 인정하지만 개혁성이 부족한데 개혁이 후퇴할 우려가 크지 않을까 걱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초기인 2003년 2~12월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다. 때문에 대통령의 인사 중요성을 실감한 그였다. 이 위원장은 안 후보의 청와대 이전 공약에 대해서도 “너무 뜻밖이다”라고 동의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다.

또한 “대통령의 사면권을 행사할 때도 국회 동의를 받겠다”는 안 후보의 공약에 대해서도 “사면권은 대통령의 (헌법상)고유권한이니까 그것까지 국회 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안 후보는 민주당측의 비판을 직접 반박했다. 그는 경북 경산의 대구대 강연에서 “포기하는 10의 1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관료 체제에 따라 자동 승인하는 걸로 만든다는 게 아니라 독립적인 인사위를 둬 인연, 학연이 아니라 능력 있는 사람이 뽑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냥 놔둬서 관료들의 또 다른 나눠먹기가 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저한테 물어보지 마시고 국민에게 물어 보면 한 분당 몇 개의 아이디어가 나올 것”이라며 “그 숙제를 하시면 정당개혁을 인정받을 수 있지 않겠나”라고도 했다.

그러자 문재인 후보가 재반박 발언을 했다. 문 후보는 민주당원의 지역위원장 간담회에서 “정당 바깥에서 ‘우리 정치를 바꿔야한다’ ‘정당정치를 혁신해야 한다’고 말하기는 쉽다. 저도 정치에 참여하기 이전에 늘 그래왔다”며 “그러나 정당혁신, 새로운 정치는 결국 정당 안에서만 실현 가능하다”고 했다.

문, 안 양측 간 힘겨루기는 후보 단일화 때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문 후보측은 정치 혁신안을 준비 중이고 안 후보측 역시 혁신안을 준비 중이며 아직 본론은 시작하지도 않았다는 입장이다.

안 후보측은 “앞으로 선거제도 개편, 권력 구조 조정과 관련한 쇄신안은 선거과정에서 선보이겠다”고 말하고 있다. 어쨌든 후보단일화를 앞두고 문, 안 양측의 난타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주영 기자 assembly50@dtoday.co.kr

assembly50@daum.net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