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국민간식 ‘땅콩’, 건강·소득 UP농진청, 땅콩계의 통일벼‘신팔광’개발
  • 최정현 기자
  • 승인 2013.05.30 10:00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최정현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수량과 기능성 성분을 높인 새로운 땅콩 품종 ‘신팔광’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땅콩 생산량은 1980년도 대비 약 2.3배까지 증가했는데 이는 다수성 품종개발 뿐 아니라, 재배법 개선을 통한 결과이다.

이번에 개발한 ‘신팔광’ 땅콩은 수량이 540㎏/10a로, 초다수 품종으로 기존의 최고수량인 ‘대광’ 땅콩(423㎏/10a)보다 수량이 28 % 많다.

또 키가 작아(41㎝) 기계수확 시 유리하며, 생육후기 낙엽으로 수량 감소를 초래하는 그물무늬병과 흰비단병 등 병해에도 강해 재배하기가 쉽다.

특히, 종실의 충실도(협실비율 및 성숙협비율)가 높고 100알의 무게가 92g으로 기존 품종보다 12g이나 더 무거워 상품적 가치도 높다.

‘신팔광’에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는 지방산인 리놀레익산의 비율이 41.5 %로 ‘대광’ 땅콩보다 74 % 더 많다.

또 부산물인 땅콩껍질(꼬투리)에는 항산화 성분인 루테올린이 3.59㎎/g으로 기존 품종보다 2.3배 더 많이 함유돼 있어 항염증 작용과 암발생을 예방하는 기능성 식품과 식의약 소재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팔광’은 수확량이 많아 ‘대광’ 땅콩보다 순소득이 43% 많아지며 땅콩 1㎏당 생산비를 현 수준에서 36% 더 줄일 수 있어 땅콩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 땅콩 재배면적의 30%를 ‘신팔광’으로 대체할 경우 67억 원의 소득증가와 함께 국내 전체 생산량의 14.4% 생산증가 효과가 있어 현재 32%인 자급률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품종 ‘신팔광’ 땅콩은 올해 종자를 증식해 2014년에는 주산단지 위주로 우선 보급할 계획이며, 2015년도부터 일반 농가에도 분양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배석복 박사는 “앞으로도 우리 재배 환경에 알맞고 기능성성분이 우수한 땅콩을 개발해 농가에 빠르게 보급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더불어, 지역별 생산 단지화를 통해 안정적인 생산량 확보와 농가소득 향상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