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박지원
박지원 "송영무·조대엽 장관 후보자, 청문회 대상 아닌 수사 대상"

[일간투데이 곽정일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이 분들은 어떤 의미에서 보면 청문회 대상이 아니라 수사의 대상"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박 전 대표는 26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통화에서 "지금 청문회를 기다리고 있는 분들은 정현백 여가부 장관 이외에는 다 흠결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조대엽 노동부 장관은 까도남 아니냐. 까도 까도 뭐 새로운 비리가 나오는데 이걸 가지고 어떻게 정책청문회를 하라는 것이냐"며 "장관의 임명은 대통령 고유권한이다, 이런 말은 국민들을 화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전부가 다 코드 인사"라며 "종합적으로 봤어야 하

기업 혁신 높이는 벤처생태계 조성 '시급'
기업 혁신 높이는 벤처생태계 조성 '시급'
인사청문회 3라운드, 野 김상곤, 송영무, 조대엽 정조준
인사청문회 3라운드, 野 김상곤, 송영무, 조대엽 정조준
국민의당 소방방재특별위원회, 정부에 국민안정확보, 소방행정 개선 등 요구
국민의당 소방방재특별위원회, 정부에 국민안정확보, 소방행정 개선 등 요구
여백
여백
[짤막뉴스] 팔만대장경 스캔 노예 사건, 솜방망이 처벌?
팔만대장경 스캔 노예 사건, 솜방망이 처벌?
국내 수산기업 해외 진출, 정부가 적극 돕는다
국내 수산기업 해외 진출, 정부가 적극 돕는다
이용섭
이용섭 "7월 넘어가면 추경 의미 없어져…청문회와 연계시키지 말아야"
기업 58%
기업 58% "비정규직→정규직으로 전환 계획 있어"
올 여름은 '섬'으로 떠나보자
올 여름은 '섬'으로 떠나보자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40여만 톤 배출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40여만 톤 배출
[짤막뉴스] 추가경정예산이란?
추가경정예산이란?
이제 지방에서도 편리하게 근무한다
이제 지방에서도 편리하게 근무한다
부유층 자녀의 학교폭력를 은폐하는 숭의초등학교
부유층 자녀의 학교폭력를 은폐하는 숭의초등학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일투 만평
여백
사이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