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국내연예
조영남 "결혼, 삼세번은 채워야지"
  • 온라인뉴스
  • 승인 2015.07.14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인터넷뉴스팀] 가수 조영남(71)이 방송에서 결혼에 대한 욕심을 드러낸 장면이 이채를 띤다.

지난해 10월 28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 조영남은 오래 살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이날 조영남은 "윤형주가 대상포진에 걸렸다고 했을 때 이상한 소리인줄 알고 무심코 넘겼다. 그런데 옷을 벗었더니 살이 까맣다더라"며 "내 주변에서 4번째로 유명을 달리 할 사람이지 않을까 씁쓸해졌다"고 고백했다.

함께 출연한 가수 윤형주는 "그때 조영남에게 '형은 왜 안 죽어?' 물었다. 그랬더니 '할 일이 있다'더라. '결혼을 한 번 더해야 한다'더라"고 말했다.

조영남은 배우 윤여정과 1970년대에 미국 시카고에서 결혼해 13년 만에 이혼 이후 재혼을 했으나 또 다시 이혼을 한 바 있다.

조영남은 이에 긍정하며 "내가 결혼을 두번 했지 않냐. 삼세번은 채워야지"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당혹케 했다 .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