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황영철 "5·18 정신 헌법에 담는 것 동감", 문재인 대통령에 개헌 논의 주도 요청

[일간투데이 곽정일 기자] 황영철 바른정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한 것에 대해 "전적으로 동감한다"며 개헌 논의를 주도해줄 것을 요청했다.

황 의원은 19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헌법에 담겠다고 한다는 것은 개헌을 통하지 않고는 할 수가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5·18 정신을 헌법에 담는 건 전적으로 동감하지만 그것만을 담기 위해 개헌을 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결국 문 대통령께서도 후보 시절 개헌에 관해 개헌을 하겠다는 공약을 하신 만큼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상당한 개헌 논의가 정치권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대 대통령들은)대통령만 되고나면 개헌하고 국가 체제를 바꾸고 이런 부분에 대해 대단히 소극적인 상황으로 변해가고 그랬는데 그러지 말았으면 좋겠다"며 "미래 대한민국을 어떻게 만들어가는 것이 시대 변화에 맞춰지고 많은 시대정신을 담을 수 있을지, 대통령께서 긍정적으로 개헌논의를 주도해 나가고 안도 만들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 의원은 "요즘 TV보는 맛이 좀 있는 것 같다"며 "새 대통령이 뽑히고 여러가지 미담도 만들어내고, 국회와 소통하는 것, 여야 협치를 이뤄내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흐뭇하게 보고있다"고 호평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정일 기자 devine777@naver.com

정치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