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소비자보호
한국소비자원, 휴대용 선풍기 7개 중 5개 '안전 미흡'보호회로 없는 미인증 리튬전지 사용…과열·폭발 우려
   
▲ 안전인증번호가 표시된 리튬전지(왼쪽)와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일간투데이 임현지 기자] 리튬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중 안정성이 검정되지 않은 제품이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리튬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7개 제품 중 5개 제품이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를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보호회로가 없는 미인증 리튬전지는 과충전·과방전·단락으로 인한 과열과 폭발 등의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 리튬전지가 포함된 휴대용 선풍기 구입시 KC마크·전자파적합등록번호·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고, 충전할 때는 전압이 높은 고속충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을 강조했다.

또 손전등이나 보조배터리 등의 휴대용 제품에 포함된 리튬전지도 안전인증번호를 표시해야 하는 점을 고려해 불법·불량인 것으로 의심되는 제품 확인시,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으로 신고하도록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특히 대형유통매장과 초등학교 주변 문구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실태조사 중에 있다"며 "온라인 유통 중인 불법·불량 제품에 대해 판매중단·회수 등의 조치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