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정책 은행
산은, 여아 양육 보호시설 '데레사의 집'에 1000만원 후원'KDB 키다리 아저씨' 17호 후원…시설 노후화 보수공사 지원
   
▲ 17일 산업은행 본점에서 이동걸 산은 회장(사진 왼쪽)이 신현숙 데레사의 집 아네스 수녀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이 17일 'KDB 키다리 아저씨' 17호 후원 대상으로 서울 은평구 응암동 소재 결손·해체가정 여자아동 양육·보호시설인 '데레사의 집'을 선정하고,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데레사의 집은 현 소재지에서 38년간 부모와 함께 살지 못하는 여자 아동들이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는 기관으로, 지난 2005년 재건축한 시설이 노후화로 인해 옥상에서 물이 새는 등 보수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후원은 산은 직원이 어린 아동들이 생활하는 해당 기관의 옥상에서 물이 샌다는 소식을 접하고 '키다리아저씨 추천해주세요' 게시판에 사연을 올려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데레사의 집 소식을 접하고 요즘 비가 많이 올 때마다 걱정이 됐다"며 "복지사각지대 소외계층 지원사업인 KDB 키다리 아저씨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이웃사랑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은은 정부나 기업으로부터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복지사각지대의 소외된 이웃들을 돕기 위해 지난해부터 KDB 키다리 아저씨 후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지원까지 총 17차례에 걸쳐 총 1억8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