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국토교통 발전,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이끈다국토부,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 개최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사회 모습을 조망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국토교통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이 14일 서울 더 케이(The-K) 호텔에서 개최됐다.

세계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Big data) 등에 기반을 둔 지능정보화 사회로 급속하게 발전하며 경제 및 사회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국토교통 기술은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차, 드론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구현돼 있다. 그 특성상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4차 산업혁명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앞으로 국토교통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소통의 장(場)으로서 이번 포럼을 기획한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국토교통 관계자들은 물론 전자부품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 350여명이 참여해 활발한 논의를 이어갔다.

'Smart beyond Digital'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교통정책 변화 ▲'4차 산업혁명 시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2개의 주제발표로 진행됐다. 이어 다른 분야 기술발전이 국토교통 분야에 접목돼 일어날 변화를 예측하고 논의할 수 있는 4개 분과의 토론으로 이어졌다.

공간정보와 자율주행차에 무인화·자동화 기술의 적용, 빅데이터·사물인터넷에 기반을 둔 초연결사회, 사회학적 관점에서의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관점에서 국토교통을 재조명하는 시간으로 구성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융·복합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국토교통의 역할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여러 분야 간 전문가들이 칸막이를 허물고 미래에 대한 발전적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앞서 맹성규 국토부 차관은 개막식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은 유연함과 연결에서 나온다"며 "이번 포럼이 다양한 분야의 정보와 기술이 어우러져 혁신적 아이디어를 싹 틔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