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핀테크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 "4차 산업혁명, 금융생태계 바꿔나갈 것""4차 산업혁명의 변화 수용, 은행산업 디지털 혁신을 주도해야"
   
▲ 김태영 신임 은행연합회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13대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1일 취임한 신임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은 은행산업 전망에 대해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거대한 변화는 금융산업의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바꿔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취임식을 갖고 "'은행업은 필요하지만, 은행은 아니다. (Banking is necessary, but banks are not)'라는 빌게이츠의 말이야말로 은행이 처한 현실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핀테크 스타트업의 성장, 금융과 IT기술의 융·복합을 통한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등장은 금융산업의 경쟁을 격화시키고 기존 금융회사에게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은행연합회에서 해야갈 일에 대해 김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 은행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해 가겠다"면서 "금융환경의 변화는 은행에 새로운 역할들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연합회는 현재 은행권이 공동으로 구축 중인‘은행권 블록체인 인증시스템'과 같이 블록체인, 빅데이터와 같은 핀테크 기술을 능동적으로 활용, 소비자 니즈 파익, 금융서비스의 개발 및 제공 등 은행산업의 전반적인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새로운 은행산업 모델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회장은 "아울러, 그러한 혁신과 변화를 촉진하고 디지털 시대에 맞는 금융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정보공유,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규제 완화 등 4차 산업 시대에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원은행들과 함께 정책당국에 적극 건의·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제13대 회장으로 취임한 김 회장은 지난 1953년 부산에서 태어나 영남상고를 졸업한 뒤 농협중앙회에 입사했으며 이어 명지대학교에서 경영학 학사를 받았고, 중앙회 성남시 지부장, 수신부장, 금융기획부장. 기획실장을 거쳐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을 맡았다가 지난달 27일 은행엽합회 이사화에서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추청돼 총회에서 확정됐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