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일간투데이 창간15주년 축사] 송희경 국회 4차산업혁명 포럼 공동대표
   
▲ 송희경 국제 4차산업혁명 포럼 공동대표
안녕하십니까. 어느덧 봄의 한가운데 춘분(春分)도 지나, 다음 주 청명(淸明)을 앞두고 있습니다. ‘청명에는 부지깽이를 꽂아도 싹이 난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처럼, 생명력 넘치는 봄을 맞아 여러분 모두 풍요롭고 많은 성취로 가득한 한 해 되시길 기원 드립니다. 대표적인 4차산업혁명 중심 종합일간지로서 많은 국민 여러분들의 사랑을 받아온 일간투데이의 창간 1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임직원과 애독자 여러분께도 축하인사를 드립니다.

일간투데이는 우리나라 ICT 발전사의 중심에서 산업 현장의 대변자로서, 혁신의 견인차로서 많은 역할을 해 주셨습니다. 특히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인류의 오늘을 ‘보고’, 내일을 ‘읽고’, 역사를 ‘쓴다’.”는 소명의식을 갖고 많은 활약을 이어오고 계십니다. 일간투데이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에 지면을 통해 심심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모두가 4차산업혁명을 외칠 정도로 사회 전반의 혁신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 되고 있습니다. 언론도 예외는 아닙니다. 언론이 누구 보다 먼저 국민께 변화의 실체와 혁신의 기운을 눈으로 보고 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창간 15주년을 맞은 일간투데이가 변화의 선두에 서서 대한민국의 앞길을 더욱 밝게 비춰 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성공의 판을 깔기 위해 각론을 들여다 볼 때입니다. 4차산업혁명 전문지 일간투데이에 거는 기대가 더욱 큰 이유입니다. 이슈를 선도하는 플랫폼으로서 그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론지로서 기업과 정부, 국내와 해외, 독자와 산업현장 곳곳의 가교역할을 이어나가주시길 부탁드리며, 항상 응원 드립니다.

국회에서도 4차산업혁명 성공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저 또한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 공동대표로서,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 간사로서 4차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 진심진력(眞心盡力)을 다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일간투데이를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독자 여러분의 가정에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드립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