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 말귀 어두운 'AI 스피커'음성명령 인식실패 불만이유로 사용자 만족률 절반도 못미쳐
"대화 잘안되고 소음 구별 못해" 초보 기능에 서비스평가 '냉랭'
   
▲ 인공지능(AI) 스피커 만족도. 사진=컨슈머인사이트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국내에 인공지능(AI) 스피커 보급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 비해 음성명령이 잘 되지 않고 초보적인 기능밖에 없어 사용자들의 만족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 전문 리서치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 4월 전국 14세에서 64세의 휴대폰 사용자 1만2천5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AI 스피커 사용한 경험이 있는 이용자는 11%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플랫폼별 이용률은 KT '기가지니'가 39%로 가장 높았고 %, SKT '누구'(26%), 네이버 '클로바'(16%), 카카오 '미니'(12%)의 순이었다.

구입경로는 통신사 콜센터와 대리점이 51%로 과반을 차지했고 온라인쇼핑몰(21%), 경품·선물·이벤트(15%)가 뒤를 이었다. 특히 AI 스피커는 정가로 구입하기 보다 다른 상품과의 패키지나 판촉물로 저렴하게 구입하는 경우가 많았다.

사용경험자의 이용만족률은 49%로 절반이 안되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플랫폼별 만족률은 네이버 '클로바'가 54%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은 카카오 '미니'(51%), KT '기가지니'(49%), SKT '누구'(45%) 순이었다.

AI 스피커에 대한 불만족 이유는 '음성 명령이 잘되지 않는다(50%)', '자연스런 대화가 곤란하다(41%)', '소음을 음성 명령으로 오인한다(36%)' 등으로 나타났다.

주로 사용하는 용도는 '음악 선곡 및 검색(57%)'이 가장 많았다. '날씨정보 안내(55%)', '블루투스 스피커(4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KT '기가지니'는 AI스피커+셋톱박스로 출시돼 타사와 다르게 'TV 조작 기능'이 69%로 높았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현재 AI 스피커 수준은 인공지능이라기 보다는 저장된 정보를 음성인식을 통해 서툴게 검색하는 장치에 가깝다"며 "낮은 서비스 만족률을 돌파하려면 단순한 음성인식 검색 수준을 벗어나 진짜 인공지능 같은 면모를 갖추는 것에 달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