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인공지능
[4차산업혁명] '국경초월' 미래차 동맹…현대기아차·바이두, 전략적 협업자동차 지능화 공동 대응체계 구축
음성인식 고도화·차량로봇 등 개발
   
▲ 쑤탄 바이두 커넥티드카사업부 총책임자(왼쪽)와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이사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미래차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최대 인터넷 기업인 바이두와 협업을 강화해 본격 자리매김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의 바이두 본사에서 커넥티드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진행된 양사의 협업을 전보다 더 강화해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동맹을 결성하기 위한 것. 이번 MOU로 현대기아차와 바이두는 차량의 지능화와 연결 추세에 대한 공동의 대응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번에 체결한 협업분야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음성인식 서비스 ▲인공지능(AI) 로봇 개발 ▲사물인터넷(IoT) 등이다.

우선 지도와 빅데이터 빅데이터, AI, 각종 인터넷 포털 서비스 등을 사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 내에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음성인식 차량제어 로봇 '샤오두'. 사진=연합뉴스


자연어 인식 기반의 음성인식 서비스도 고도화할 예정이다. 바이두의 음성인식 기술은 중국어 방언의 성조 차이까지 완벽히 구분할 정도로 정교한 수준이다. 여기에 시끄러운 소음에서도 사람의 음성을 추출할 수 있는 현대·기아차의 기술이 결합되면 보다 다양한 음성인식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양사는 운전자와 음성으로 의사소통해 차량의 운전을 제어하는 서비스인 '차량용 AI 로봇' 개발도 함께 진행한다.

'샤오두'라는 이름을 가진 이 로봇은 지난 4일 중국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바이두 AI 개발자 대회' 때 최초로 공개됐다.

샤오두는 사람의 눈을 형상화한 이미지를 스크린에 표시해 기쁨이나 난감함 등의 감정을 표현하며 차량 탑승자와 의사소통이 가능하다. 날씨나 뉴스, 질의·응답 등 다양한 주제의 대화와 개인 스케줄 관리 등을 할 수 있고 음성 명령을 통해 내비게이션, 공조시스템, 미디어, 도어 개폐 등 차량의 주요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

또 카메라로 운전자를 인식해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졸음운전이나 운전 부주의 등을 인지해 경고도 한다.

두 회사는 마지막으로 집에서 차량을 제어하는 '홈투카'(Home-to-Car)와 차에서 외부 생활공간을 제어하는 '카투홈'(Car-to-Home) 등 IoT 기술을 조기에 시장에 선보이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이사는 "IT 기술이 자동차 산업과 결합하면서 고객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려는 노력이 더 절실해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커넥티드 카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