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탕웨이 전담 분장사 정샘물, ‘본판 불면의 법칙’은 메이크업에서도 존재
탕웨이 메이크업 전담 정샘물(사진=MBC 캡쳐)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탕웨이의 미모를 완성시킨 정샘물은 화장을 받는 이의 외모가 가장 중요하다고 겸손한 발언을 했다. 

12일 탕웨이 개인 메이크업을 전담했던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메이크업의 완성은 외모임을 강조하며 특출난 탕웨이의 외모 덕분에 자신의 메이크업이 잘 살았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정샘물이 메이크업을 맡기 전 탕웨이의 메이크업 한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정샘물의 실력에 극찬을 감추지 못했다. 이전의 탕웨이는 중국 스타일의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는 짙은 화장을 해 지금의 메이크업이 훨씬 지적이고 부티가 난다는 여성들의 평가들도 이어졌다.

정샘물은 MBC ‘세바퀴’에 출연해 탕웨이의 외모가 부자연스러운 메이크업에 가려져 있었고 정샘물의 장점만을 살린 메이크업을 통해 한층 더 미모가 배로 된 느끼이 중국 소속사들에게도 어필돼 중화권에서 러브콜이 쇄도했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