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삼바 분식회계 거세지는 '이재용 책임론'정치권 중심 '결단' 목소리 커져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8.11.22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지난 14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가 회계처리기준을 변경해 4조5천억원의 자산을 부풀렸다며 고의 분식 회계 결론을 내리고 20일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불법 경영승계 없었다면 불법 회계조작도 없었을 것… 진짜 책임질 사람은 李부회장"
바른미래 "최종 분식회계 지시등 李부회장 관여 여부 철저 밝혀야"
평화당 "李 지분확보에 핵심역할 제일모직 합병과정 명백히 규명"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지난 14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가 회계처리기준을 변경해 4조5천억원의 자산을 부풀렸다며 고의 분식 회계 결론을 내리고 20일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정치권을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국민들이 그런데 '이재용 부회장은?'이라고 묻고 있다"며 "분식회계를 진짜 책임져야 할 사람은 회계법인도, 국민연금도 아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불법적인 경영승계가 없었다면 불법적인 회계 조작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국민연금을 이용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불법적 경영승계를 위해 국민의 노후자금까지 손을 대는 법 위에 군림하는 집단으로 남는다면 삼성은 더 이상 세계 1류 기업으로 나아 갈 수 없다"고 단언했다.

또한 "삼성바이오에 대한 증선위 결정을 시작으로 우리 사회 '슈퍼갑' 삼성의 아성은 조금씩 흔들리고 있다"며 "삼성이 지금 해야 할 것은 법적 대응이 아니라 4조8천억원의 분식회계라는 세계적으로도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대형 경제범죄에 대한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삼성을 정상적이며 존경받는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삼성은 스스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며 "그럴 때 대한민국 또한 재벌공화국을 넘어 나라다운 나라로 나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자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증선위 의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재용 대법원 판결 등에 대해 '청탁이 있었는지, 뇌물을 인정할 수 있는지' 정황적 판단 근거로 사용될 수 있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의 일환이었던 옛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도 중대한 영향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최종적 분식회계의 지시자는 누구인지, 이 부회장이 지시했는지, 관여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법원은 법치와 사법정의를 중요한 잣대로 삼아 반칙과 불법을 저지른 경영진에게 책임과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또한 같은 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삼성바이오는 옛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통해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삼성전자 지분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며 "정부가 옛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제기된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히 규명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지난 21일 금융위로부터 고발받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 배당하고 고발내용 조사에 착수했다. 특수2부는 지난 7월 금융위가 공시의무 위반으로 삼성바이오를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아 검토해온 만큼 조만간 고발인 조사를 거쳐 수사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