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자율주행
[4차산업혁명] 美 세계 첫 '자율주행 택시' 상용화구글 웨이모, 호출 서비스 개시
애리조나주 피닉스시 주변 운행
오작동 대비 엔지니어가 동석해
   
▲ 구글 웨이모의 자율주행차. 사진=웨이모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구글 모기업 알파벳 산하 웨이모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5일(현지시각) AP통신과 LA타임스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AP통신·LA타임스 등에 따르면 탑승자는 기존 차량 호출서비스인 우버·리프트와 마찬가지로 앱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탈 수 있게 됐다. 서비스 명은 '웨이모 원(Waymo One)'으로 정해졌다.

이날 서비스를 시작하는 웨이모 자율차는 크라이슬러 미니밴 '퍼시피카' 모델로 피닉스 교외 남동부 챈들러, 템페, 메사, 길버트 등에서 운행된다.

우선 운행 초기에는 피닉스시 주변 160㎞ 반경에 국한해 약 400명의 제한된 고객에게만 서비스가 지원된다. 세계 최초로 상용 자율차 서비스 고객이 된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여러 차례 시범 서비스를 경험했다.

웨이모 자율차는 스스로 운전하지만 운전자 앞에 사람이 타지 않는 완전한 무인차는 아니다. 웨이모는 자율차 프로그램이 오작동할 경우를 대비해 자사 엔지니어가 자율차 운전석에 앉아 상황을 모니터링하도록 지시했다.

단 웨이모는 운전석에 아무도 타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하는 완전 무인 자율차 운행을 언제 시작할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최고경영자(CEO)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자율주행 기술은 많은 이들에게 새로운 것"이라며 "우리는 탑승자의 편안함과 편의를 마음에 두고 조심스럽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웨이모는 지난 2009년부터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워싱턴, 미시간, 조지아 주의 25개 도시에서 자율차 시범서비스를 진행했으며 실제 도로에서 주행거리 1천만 마일 돌파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