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무역·통상
30일 발효 CPTPP… 국가별 반응 ‘각양각색’KOTRA, 'CPTPP 발효에 따른 국가별 반응 및 영향' 보고서 발간
  • 홍성인 기자
  • 승인 2018.12.30 0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KOTRA

[일간투데이 홍성인 기자] USMCA(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 : 舊 NAFTA),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에 이어 GDP 3위 규모(전 세계 13.9%)의 메가 FTA인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가 30일 발효됨에 따라 주요 회원국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CPTPP 재가입 가능성을 한 차례 언급했던 미국의 경우 CPTPP 복귀 대신 미-일 무역협상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KOTRA(사장 권평오)는 28일 일본, 캐나다, 멕시코,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등 6개 회원국과 미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CPTPP 발효에 따른 국가별 반응 및 영향' 보고서를 발간하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정부 출범 후인 2017년 1월 미국의 탈퇴로 한 차례 홍역을 앓았으나 일본을 중심으로 나머지 11개국이 서둘러 합의점에 도달한 후 예상보다 빠른 10월말에 6개국 비준이 완료되면서 조기 발효라는 성과를 도출했다. 

10월말 전에 비준한 6개국은 예정대로 12월 30일 발효되지만 이후에 비준한 국가는 의장국(현재 뉴질랜드)에 비준 완료를 통지한 날을 기점으로 60일 뒤 발효된다.

CPTPP는 95% 이상의 높은 자유화율과 기체결 FTA를 상회하는 수준의 서비스 시장이 개방되는 21세기형 무역협정으로 전자상거래, 국영기업, 환경, 노동 등 새로운 통상 이슈도 포괄하고 있다.

CPTPP 주요 회원국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 경제효과를 전망했다. 일본(완성차, 산업기계), 베트남(섬유, 의류)은 경쟁우위 품목을 중심으로 한 수출확대 기회에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일본은 완제품뿐만 아니라 현지진출 기업에 부품 조달 시의 관세절감 효과에도 주목했으며 베트남은 누적원산지 규정을 활용해 글로벌 제조기지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는 의지이다.

누적원산지 규정은 역내 다른 국가에서 원재료를 조달한 경우에도 모두 국산으로 인정해 관세혜택을 부여하는 것을 말한다.

캐나다와 멕시코는 대미 무역의존도 감소 및 아시아·태평양 시장접근성 확보에 CPTPP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언급했으나 그만큼 경쟁심화도 예상된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농수산업, 광물·에너지, 임업 등 수출주력품목의 시장진출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다만, 이들 국가에서는 높은 자유화율 수준으로 인해 CPTPP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는 업계의 의견도 있었다.

한편, 미국은 EU, 일본, 영국 등과 양자협상을 진행하거나 계획 중에 있어 단기적으로는 복귀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나라를 비롯한 태국, 영국 등과 같이 CPTPP 신규 가입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국가들은 30일 발효 이후 기존 회원국이 제시하는 가입조건에 합의할 시 CPTPP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김종춘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CPTPP는 여타의 통상협정에서 논의되고 있는 최신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어, 향후 통상규범의 표준이 될 가능성이 있다"며 "글로벌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는 추세에서 우리 기업은 CPTPP가 향후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우리 경제와 업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