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빅데이터
[4차산업혁명] 씽크라이온, 비즈모델라인과 IoT기능 탑재된 스마트시티용 전기절전기 업무협약전기사용 성향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에도 한 몫 예상
  • 김승섭 기자
  • 승인 2019.01.09 15:0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일간투데이 김승섭 기자] 산업체 공장 및 상업용 절전기를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씽크라이온은 특허투자 전문회사인 비즈모델라인과 IoT(사물인터넷)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시티용 무회로 전기절전기에 관련한 원천특허 제공에 대한 업무제휴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씽크라이온이 개발한 무회로 전기절전기는 공장에서 발생하는 고조파 및 열잡음을 제거해 전력손실을 최소화하는 장치로 국내에서 판매 중이다.

절전율은 공장의 경우 7%~10% 수준인데, 이는 산업체(제조업) 공장 전체에 설치 시 원자력 발전소 3.4기를 감축할 수 있는 효과라고 평가받고 있다.

이번 업무 제휴한 특허는 산업용 절전기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멀티 콘센트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벽면 스마트플러그 제조기술, 절전기능과 IoT 기능이 부가된 가정내 절전관리시스템 기술, 전력관리시스템을 통한 데이터 수집 및 DB화 기술 등이 포함됐으며 특허 건수는 총 110건 이상이다.

비즈모델라인 김재형 대표는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씽크라이온의 절전 재료 기술에 IoT 특허를 추가함으로 국내외 절전기 시장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울 것"이라며 "특히 IoT 기능이 탑재된 절전형 멀티콘센트, 절전형 스마트 플러그 및 관리시스템을 통해 전기 수용가의 전기사용 성향에 대한 빅데이터 수집에도 한 몫을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씽크라이온 정정용 대표는 "전력요금 인상이나 대국민 계도를 통하여 전기 사용량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술측면의 절전에도 이제는 관심을 기울일 때"라며 "절전과 공장 기계설비 보호 및 국제기후변화 협약에 따른 탄소배출 감축을 위해서 무회로 전기 절전기를 도입할 때"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