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영화·방송
'남자친구' 송혜교, 사랑 앞에 모든 것 내려놓았다박보검에 진심 담은 말 전해, 호텔 대표 자리 위태
  • 홍성인 기자
  • 승인 2019.01.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tvN '남자친구' 방송 캡처

[일간투데이 홍성인 기자] 송혜교가 사랑에 올인했다.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연출 박신우) 속 차수현(송혜교)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내려놓은 채 김진혁(박보검)과의 사랑을 택했다.

10일 방송된 '남자친구' 12회에서는 자신의 사랑을 지켜나가려는 차수현의 선택이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였다. 태경그룹, 동화호텔 등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김진혁 앞에 나타난 차수현. 그녀가 만든 엔딩이 그 어느 때보다 깊은 감성의 물결을 만들며 울림을 전했다.

극중 차수현에겐 어릴 적부터 자신의 삶이 하나도 없었다. 스스로 무언가를 선택할 수 없었고, 결혼과 이혼조차 자신의 의지대로 할 수 없었다. 이혼을 하고 나서도 전 시아버지의 기일에 불려가야만 했던 차수현. 모든 것을 쏟아부었던 호텔 대표의 자리도 위태로워진 상황에서 차수현은 온전히 자신을 위한 선택을 했다.

이날 차수현은 숨 막히는 현실과 마주해야 했다. 그녀가 모든 것을 걸고 매달렸던 동화호텔의 대표 자리가 흔들린 것. 전남편 정우석(장승조 분)이 공동대표로 치고 나왔고 빠져나올 수 없는 굴레와도 같은 태경그룹도 압박을 가했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도 차수현은 흔들리지 않는 마음을 보이며 김진혁에 대한 사랑을 굳건히 다졌다.

차수현의 진심이 담긴 한 마디 한 마디는 진한 여운을 남겼다. "세상에 딱 한 사람 김진혁이니까 좋다"라는 애정을 꾹 눌러 담은 말이 "진혁씨 덕분에 두려움이 뭔지 희미해진다"는 배려 가득한 위로의 말이 바로 그것. 애틋한 감정이 담긴 눈빛, 표정, 그리고 목소리까지 섬세한 송혜교의 표현이 대사와 장면의 깊이를 더했다.

이러한 차수현의 진심이 쌓여, 엔딩의 감동은 더욱 크게 다가왔다. 불안하고 위태로운 상황과는 대비되어 차수현의 사랑은 더욱 선명하게 느껴졌다.

한편 tvN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인 기자 hsi0404@dtoday.co.kr

hsi0404@nate.com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