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산으로 가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지도부 일정 강행 고수에 당권주자들은 보이콧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2.11 08: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당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당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를 일정 변경 없이 개최키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을 이달 27일로 당 지도부가 고수한 것에 대해 후폭풍이 거칠게 불어닥치고 있다.

특히 황교안, 김진태 당권주자들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의 당권주자들은 전당대회 보이콧 방침을 분명히 하고 있다.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8일 일정 변경 불가를 최종적으로 고수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모처럼의 호기가 특정인들의 농간으로 무산 되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며 “당이 왜 그러는지 짐작은 가지만 말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홍 전 대표를 비롯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 등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 6인은 비대위 결정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당 운영을 개탄한다"면서 보이콧 방침을 고수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의원(왼쪽부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주호영, 심재철 , 정우택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사진=연합뉴스


이에따라 이들은 선거운동을 중단하거나 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방식으로 보이콧을 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런 가운데 김진태 의원은 일정을 고수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고, 황 전 총리 역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6인 당권주자가 보이콧을 결행하면 결국 황교안, 김진태 두 후보의 대결로 축소될 수 밖에 없다.

문제는 전당대회 강행을 고수해서 당 대표를 선출한다고 해도 그 당 대표를 당 안팎에서 인정하겠느냐는 것이다. 이는 결국 자유한국당의 해체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김병준 위원장은 보이콧 방침에 대해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 적극적으로 설득할 예정”이라고 말했지만 당 안팎의 후폭풍은 이미 강하게 불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황성익 2019-02-12 03:35:48

    차승준 차승환한테 돈받고 이런글 쓰니까 좋냐? 삭제하지말고 계속써봐, 사기로 형사 고소 및 고발했으니까. 너같은기자가 허위사실 유포로 많은 사람이 피해보고 있다는거 알지? 해당 제품과 관계 있는 모든 글 캡쳐해놨으니까 마지막으로 말한다. 지금 삭제해라. 하지 않으면 당신은 물론 당신과 관계가 있는 마케팅 업체까지 허위사실 유포 혐의 및 상기의 조항에 대하여 형사입건 될거야. 각오해. 네이버에 벌점 받는건 당연히 각오하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