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삼성전자, 'QLED 8K' TV 모델·출시국 확대해 시장 주도8일 기자간담회 통해 2019년형 QLED 8K 핵심 기술 소개
55형부터 98형까지 6개 라인업·60개국으로 출시국 늘려
  • 이욱신 기자
  • 승인 2019.02.11 09:1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삼성전자가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삼성 'QLED 8K'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연구원이 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9년형 QLED 8K의 화질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일간투데이 이욱신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QLED 8K를 먼저 도입한 데 이어 올해는 전 세계 60여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 판매 모델도 지난해보다 상하위별로 1개씩 늘린 6개 모델로 8K TV 시장 확대에 주력한다.

삼성전자는 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디지털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삼성 'QLED 8K'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 QLED 8K는 3천300만개의 화소를 가진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퀀텀닷 기술을 접목한 TV로 최고 수준 밝기와 명암비, 실제와 같은 깊이감 있는 색상, 넓은 시야각 등을 구현한 차세대 TV다"며 "독자적 반도체 기술에 기반한 '퀀텀 프로세서8K'를 탑재해 고해상도와 저해상도 영상간 특성 차이를 머신러닝(기계학습) 기반으로 분석함으로써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없이 8K 수준의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9년형 QLED 8K는 직하 방식(Direct Full Array)으로 밝기 분포·블랙 비율 등 각 영상의 특징을 분석해 블랙 표현을 최적화하고 최고의 명암비를 제공한다"며 "시야각과 정면 보정용 이미지를 혼합해 이미지를 재구성하는 '쿼드 렌더링 비디오 프로세싱(Quad Rendering Video Processing)' 알고리즘을 최초로 개발해 시야각을 대폭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2019년형 QLED 8K 전 라인업에는 고화질·고용량 영상 콘텐츠를 전송하는 HDMI 2.1(8K·60P) 규격도 탑재됐다. HDMI 2.1은 전송 용량이 기존 18Gbps에서 48Gbps로 대폭 확대됨으로써 8K 해상도의 영상을 초당 60프레임으로 재생할 수 있으며 8K 콘텐츠 재생시 매끄럽고 정교한 영상과 고품질 오디오 구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오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관계사 초청 행사인 '삼성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 올해 선보이는 QLED 8K는 기존 65·75·82·85형에 98형과 55형을 추가한 총 6개 모델로 운영된다. 시장조사업체 IHS는 2021년에 60형 이상 TV 시장의 10% 이상을 8K가 차지할 것이라며 대형 TV에서 8K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측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삼성전자는 늘 새로운 기술을 주도하고 차세대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8K TV 시장을 선도하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