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영화·방송
유지태·조우진·류준열 주연 영화 '돈' 제작보고회 현장돈을 가지며 달라지는 인간의 본성에 대한 메시지 담은 영화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2.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영화 돈 제작보고회, 왼쪽부터 유지태, 류준열, 조우진. 사진=최유진 기자

 

[일간투데이 최유진 기자] 유지태·조우진·류준열 주연의 영화 '돈' 제작보고회에 주연 배우진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영화의 각본과 연출은 박누리 감독이 맡았다. 영화가 처음인 감독과 베테랑 배우들은 입을 모아 영화에 대한 자부심을 내비쳤다.

 

영화 돈 제작보고회 류준열. 사진=최유진 기자


# 돈 맛 알게 되는 사회 초년생 '조일현' 류준열


"평범한 가정에서 자라 어렵게 입사한 사회 초년생 '조일현' 역을 맡았다. 승진과 부자 되는 것을 목표로 하다 큰돈 벌게 되며 변해가는 과정이 영화에 잘 드러나 있다."

류준열이 맡은 조일현은 순수했던 청년이 돈을 벌게 되며 달라지는 사람의 심리를 그대로 표현하고 있는 인물이자 영화 '돈'의 핵심 인물이다.

"촬영도 극에 맞춰 시간 순서대로 촬영했는데 앞서 찍었던 부분 중 고민되는 부분이 있었다. 재촬영을 할까 생각했는데 돈을 만지기 전 조일현(극 중 류준열의 이름)을 연기하는 내 얼굴과 돌을 만진 후 조일현을 연기하는 내 얼굴이 이미 달라서 포기해야했다."

박누리 감독은 섭외 전 류준열의 작품을 단편 영화까지 전부 찾아봤다고 밝혔다.

"수만 가지 얼굴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류준열이 가진 매력을 한꺼번에 펼쳐 보여주고 싶었다. (류준열의) 평소 성실하고 바른 이미지도 일현과 닮았고 거친 매력도 가지고 있어 다채롭고 완벽한 캐릭터를 만들어 주지 않았나 싶다."

 

영화 돈 제작보고회 유지태. 사진=최유진 기자


# 브로커들의 희망 '번호표' 유지태

"증권사 브로커들이 만나고 싶어 번호표를 뽑고 기다려 '번호표'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주식 설계사 역을 맡았다."

영화 '돈'에서 주식 설계사 번호표를 연기한 배우 유지태는 선 같은 악인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영화 스물몇 편 해오면서 강렬한 인상 남긴 악역도 있어서 기지감 있을 것 같았다. 역할에 다른 색을 입히는 부분을 가장 고민했다. 수많은 영화 속에서 전형적으로 연기하면 전형적인 악역에 그친다. 차별점 주면 관객들이 알아줄 것이라 생각한다."

박누리 감독은 유지태가 맡은 번호표 역에 대해 "폭력적이거나 욕을 하는 악한 사람이 아니고 자신의 논리를 가지고 움직이는 사람"이라며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선인가 악인가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처음 (유지태 배우) 만났을 때 커다란 풍채와 지적인 카리스마가 번호표 그 자체였다"며 "첫 만남부터 대본도 다 외워 오셨더라"고 유지태에 대한 감탄을 덧붙였다.

 

영화 돈 제작보고회 조우진. 사진=최유진 기자


# '번호표' 잡는 '사냥개' 조우진

"금융감독원에서 금융 설계 사기를 감시하며 사냥개라고 불리는 한지철 역을 맡았다. 여의도의 신화적인 존재 번호표를 찾다가 신입 브로커 조일현(류준열 분)에게서 그의 냄새를 맡게 된다."

'국가부도의 날'에서도 재정국 차관인 공무원 역을 맡았던 배우 조우진은 이번 영화 '돈'에서 맡은 공무원은 전혀 다른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국가부도의 날에서는 신체에 많은 위협 받을 만큼 얄미운 캐릭터였다. 이번에는 다소 인간적인 캐릭터를 맡았다. 자기감정에 솔직하고 우직하게 일하는 평범한 사람이다."

조우진과 함께 작업한 박누리 감독은 "처음 만났을 때 캐릭터 분석 노트에 깨알같이 적어오셨다"며 "역할에 대한 질문도 준비해 오셔서 취조 당하는 느낌 들었는데 한지철 역과 닮았다고 느꼈다."

 

영화 돈 제작보고회, 왼쪽부터 유지태, 박누리(감독), 류준열, 조우진. 사진=최유진 기자


한편 유지태·조우진·류준열의 열연과 박누리 감독의 연출로 완성된 영화 '돈'은 오는 3월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 amy311@dtoday.co.kr

안녕하세요 최유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