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가오갤 ‘로켓’에게 실제모델이 있다고? 라쿤 ‘오레오’ 세상 뜨자 너구리카페 앞 분향소 마련돼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2.1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너구리카페 블라인드앨리
[일간투데이 김영호 기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천방지축의 무법자들이 은하의 수호자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며 이 중 눈길을 끄는 캐릭터가 바로 나무인간 그루트와 라쿤 로켓이다. ‘나는 그루트’라고밖에 말할 수 없는 그루트와 한 성격 하는 캐릭터인 로켓의 케미는 보는 사람들을 웃음짓게 만든다.

인기 캐릭터인 ‘로켓’은 3D 작업으로 만들어진 캐릭터지만 모델에는 실제 라쿤이 활용되었는데, 이 라쿤이 바로 오레오다. 오레오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시사회에서 성우를 맡은 브래들리 쿠퍼와 함께 레드카펫을 밟기도 했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라쿤이라고 할 수 있는 오레오는 지난 7일 10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게 됐다. 오레오를 길러온 퀸타 라일라 씨는 오레오가 세상을 떠났다는 내용의 글과 오레오의 다양한 사진과 수목장을 한 사진 등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오레오의 죽음이 알려졌다.

오레오가 세상을 떠나자 추모의 글이 인터넷 상에 잇따라 올라오게 되었고, 한국에서는 오레오를 추모하는 분향소가 마련되기도 했다. 숙명여대 입구에 위치한 너구리카페 블라인드앨리에서는 오레오의 사진으로 벽을 장식하고 로켓으로 영정사진을 만들어 지나가는 사람들이 추모하고 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분향소 벽면에는 분향소를 방문한 사람들이 남긴 포스트잇이 붙어 눈길을 끌었다. 로켓의 모습을 그린 사람부터 다양한 추모의 메시지가 붙어 있었다.

너구리카페 블라인드앨리는 세 마리의 라쿤이 함께하는 동물카페로, 점주인 한송희 씨는 “로켓을 사랑하는 사람들, 라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추모의 마음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분향소를 마련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분향소는 이번 주 수요일(14일)까지 너구리카페 블라인드앨리 입구에 마련된다. 한편 너구리카페 블라인드앨리는 숙명여대 입구에 위치한 동물카페로, 세 마리의 라쿤이 있어 라쿤과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유명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