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입법라인
김해영 의원 "장애유아 의무교육 정상화해야"장애인 관련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
  • 신형수 기자
  • 승인 2019.02.22 14:49
  • 2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아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구) 사진=의원실
[일간투데이 신형수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구)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장특법)의 국회 통과를 위해 14개 시민 사회단체(학계, 학부모, 교사, 관련기관)로 구성된 '장애영유아 보육·교육 정상화를 위한 추진연대'(이하 장보연)와 함께 개정안 발의 기자회견을 지난 21일 가졌다.

이번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기자회견은 국회 본청 기자회견실에서 김 의원을 비롯한 장보연(추진연대)의 상임공동대표와 장애아동과 부모 10명이 참석해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제안이유와 주요내용 등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애유아의 의무교육은 아동복지의 시작이고 장애인복지의 기초라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하다"며 "장특법의 조속한 개정을 통해 장애아동들에게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함께 참석한 이해연 장애아동 부모 대표(전국장애영유아학부모회)는 "취학전 장애영유아는 7만3천여명(2016년 출산아, 장애출현율 2.7% 기준)이지만 유치원 이용 아동(5천100여명)만이 의무교육을 받고 있고, 어린이집 이용 아동(1만1천800여명)은 의무교육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문제"을 지적했다.

이어 "더 참담한 일은 오로지 부모에게 맞겨진 재가 장애영유아(5만 6천여명)들에게는 의무교육은 물론 보육의 기회조차도 가질 수 없는 이 현실은 국가와 지자체의 장애영유아 방치(방임)이며 분명한 '인권 차별'이기 때문에 이번 장특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발의와 법률 개정으로 정부는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