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전국 사회일반
한수원, 신규 양수발전소 부지 자율유치 공모홍천·가평·양평 등 지자체 대상, 유치신청서 5월 31일까지 접수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2.26 13:05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양수건설사업 선정 과정. 자료=한수원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다음달 1일부터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을 위한 자율유치 공모를 시행한다.

26일 한수원에 따르면 자율유치 공모 대상은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가평군, 양평군, 포천시, 경북 봉화군, 전남 곡성군, 충북 영동군 등 7개 지역이다. 한수원은 지난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환경적, 기술적 검토를 거쳐 이들 7곳을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로 선정했다.

이들 지역 가운데 양수발전소 유치를 희망하는 기초자치단체장은 위치도 및 지방의회의 동의서류를 첨부한 '유치신청서'를 오는 5월 31일까지 한수원에 제출하면 된다.

한수원은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오는 2031년까지 2GW(기가와트) 규모의 신규 양수발전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올 상반기 중 3곳의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부지는 '전원개발촉진법'에 따라 전원개발사업예정구역으로 지정고시(부지확정)하게 된다.

한수원은 공정하고 객관적인 부지선정을 위해 인문사회, 환경, 기술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부지선정위원회를 지난해 10월 구성해 운영 중이다. 부지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수용성 등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부지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