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드론
[4차산업혁명] 대우건설, 경산지식산단에 수직이착륙무인비행기 최초 적용3D 모델링·지형도 제작 수행…드론활용 기술 사업 전 분야 확대 적용 계획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3.08 14:34
  • 3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수직이착륙무인비행기로 촬영한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 사진=대우건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최신 무인비행 장치인 V-TOL(수직이착륙비행드론)을 경산지식산업단지 현장에 도입해 측량, 3D 모델링 및 지형도 제작을 수행했다고 8일 밝혔다.

해당 현장은 경산지식산업지구 부지조성공사로 면적 280만9천418㎡, 절토량 1천17만㎥, 성토량 1천228만㎥의 대형 공사 현장으로 현재 토공량 관리가 공정의 주요사항이다.

V-TOL은 고정익의 장기간 비행과 회전익을 통한 수직이착륙의 장점을 겸비한 무인비행체로 최대 108km/h의 비행속도로 1시간 30분을 비행할 수 있어 한 번에 대형 부지를 신속하게 촬영하여 현장 측량자료를 얻을 수 있다.

또 고성능 IMU 이동 물체의 속도와 방향, 중력, 가속도를 측정하는 장치, RTK-GPS 지상관제센터에 별도의 추가 GPS 장치를 설치해 비행체의 GPS와 상호 통신을 하면서 GPS의 정밀도를 높이는 방식 등을 통해 더 정확한 GPS 값을 계산할 수 있다.

백기현 대우건설 스마트건설기술팀 팀장은 "기존에는 드론 측량이 소형 부지에만 국한돼 있어 대형 부지에 대해서는 항공기를 이용한 항공측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V-TOL 및 대형 고정익 드론을 통해 최대 100㎢의 부지에 대해서도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공간정보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2017년 8월 자체 제작한 고정익 드론의 2시간 30분 비행으로 매핑(Mapping)과 측량을 실시해 약 6㎢의 지형데이터를 1회의 비행으로 제작할 수 있음을 실증한 바 있다.

다만 이착륙장의 확보 및 이착륙시 무인기의 파손위험으로 적용사례가 부족했으나, 수직으로 이륙과 착륙을 할 수 있는 V-TOL 도입으로 더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향후 드론 활용 기술을 측량 기술뿐만 아니라 토목·건축·주택·플랜트 시설물 유지 보수 및 공정 관리 등 전 분야에 확대 적용해 미래 건설의 핵심 기술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