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 4차산업 일반
[4차산업혁명] 국토부, "올해 수소버스 35대 도심 누빈다"대중교통 수소차로 단계적 전환
드론 실증도시 선정하고 자율주행버스 시범 운행
  • 홍정민 기자
  • 승인 2019.03.08 14:34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2019년 국토부 업무계획' 인포그래픽. 사진=국토부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지난 8일 '2019년 국토교통부 업무계획'에서 수소경제, 드론 등 7개 혁신기술을 확산하겠다고 발표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가 선도형 경제로 나아갈 기회라는 인식하에 국토부는 수소경제,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차, 스마트건설, 제로에너지건축(ZEB), 데이터경제 등 7대 혁신기술을 중점 확산·구현할 방침이다.

우선 수소 대중교통과 수소도시를 양대 플랫폼으로 수소경제 생태계를 완성한다. 대중교통을 수소차로 전환해 수소차를 조기 양산하고 친환경 교통체계로 전환한다. 올해 서울·부산 등 35대 운행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2천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도입 확대를 위해 수소버스 전환 운영 보조, 면허기준 완화 등 혜택을 강화한다.

수소버스 충전·정비 기반시설을 갖춘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에 10개의 충전소를 설치한다. 오는 2021년에 건립될 행복도시와 혁신도시 등 주요 거점에 수소충전소를 본격 확충에 나선다.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를 연내 3곳 내외 선정해 마을‧도시 단위의 수소 에너지 생산-관리-이용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세종과 부산 등 국가시범도시에 부지 조성 작업을 하고 있는 스마트시티는 지자체와 기업 등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챌린지사업을 새롭게 도입한다.

자율주행차 레벨3 상용화에 대비해 스마트인프라 구축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자율주행버스를 시범 운행한다. 전용 시험장인 '케이-시티'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 지원 지구'를 오는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조성해 완성형 산업생태계를 구축한다.

그동안 시범사업 등을 통해 축적된 드론 운영 노하우를 도심 지역과 일상생활에서 상용화하기 위해 '드론 실증도시'를 선정하고 드론을 활용한 귀갓길 지킴이, 미세먼지 측정 등 지역 맞춤형 모델을 발굴해 지원한다.

이 외에도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턴키사업을 도입하고 도시재생뉴딜사업 구역 안에 제로에너지 마을을 조성하는 등 공공 주도로 제로에너지건축을 확산할 예정이다. 이용 수요가 급증하는 빅데이터에 대해서도 국토 및 교통 분야별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정보를 개방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9년 한 해 동안 국토교통 산업혁신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가치 창출형 경제구조로 전환하고 안전과 편안한 일상을 최우선으로 국토를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