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음악
[현장스케치] 빛나는 두 남자 우석X관린, '별짓'하는 쇼케이스쌍둥이 같은 우석과 관린 그리고 '별짓'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9.03.12 11:1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우석X관린이 9801 타이틀곡 별짓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일간투데이 최유진 기자] 별처럼 빛나는 두 남자 '우석X관린'이 11일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앨범 발매에 앞서 언론 쇼케이스를 가졌다.

펜타곤 멤버인 우석과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멤버였던 라이관린 듀오로 구성된 유닛 '우석X 관린'의 첫 미니 앨범명은 '9801'로 타이틀곡 '별짓'은 우석과 라이관린이 작사에 직접 참여해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우석과 관린은 큰 키와 얼굴을 꽉 채우는 이목구비가 사뭇 닮아 마치 형제 같은 느낌을 줬다.

우석은 "주변에서 (관린이와) 닮았다고 말해 같이 유닛내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며 "관린이가 회사에 적극적으로 말하며 갑자기 유닛이 성사됐다"고 말했다.

관린은 "회사에 재밌는 것 하고 싶다고 얘기했는데 진지하게 받아들여주셔서 유닛이 만들어졌다"며 "운이 좋았던 것 같다"고 답했다.

 

앞쪽 관린, 뒷쪽 우석.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우석X관린은 쇼케이스에서 처음으로 타이틀곡 '별짓' 무대를 선보였다. 우석은 펜타곤 막내의 모습이 아닌 관린이의 형답게 무대 위에서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고 관린이는 긴장한 듯 카메라를 쳐다봐 귀여움을 자아냈다. 곡 후반부부터는 긴장이 풀렸는지 우석과 관린 모두 장난기 있는 표정을 짓는 등 즐거운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를 마친 우석은 타이틀곡 '별짓'에 대해 "별(Star)라는 뜻과 두 사람이 만나 별짓을 다 한다는 이중적인 의미가 있다"며 "슬프고 힘든 순간도 있지만 결국 별처럼 빛나는 사람이 될 것이라는 뜻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관린은 "앨범 작업하기 위해 1월 중순쯤 회사에 갔었는데 우석형이랑 셔츠, 바지, 스니커즈까지 똑같이 입고 와 놀랐다"며 "사전에 맞춘 것도 아닌데 브랜드도 같았다"며 두 사람의 케미를 자랑했다.

이어 두 사람은 '별짓' 킬링 파트를 동시에 "우석 관린 9801 우린 우린 우리야"로 꼽았다. 관린은 "곡 완성 단계에서 딱 2마디가 남았었는데 흥얼거리다 우연히 나온 가사"라고 말했고 우석은 "우석의 우와 관린의 린이 합쳐져 우린이라는 뜻이 돼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우석과 관린은 각각 아이돌 펜타곤, 워너원에서 그룹 활동을 했었기에 두 사람의 유닛이 더 특별한 경험이라고 설명했다.

우석은 "팀 활동 때 맡았던 랩 파트는 나를 압축적으로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여유롭게 표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관린은 "워너원 대기실은 11명이 사용해 재밌지만 정신이 없었다"며 "유닛 활동을 하면서 혼자 있는 시간도 많이 생겼고 우석형과 진지하게 미래나 인생에 대한 얘기도 나눌 수 있었다. 작품에도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장점을 꼽았다.

 

왼쪽 우석, 오른쪽 관린.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큰 키와 시원한 이목구비로 보기만 해도 미소를 자아내는 우석과 관린은 어린 나이에 비해 성숙하면서도 무대 위에선 개구쟁이 같은 모습이 서로 많이 닮아있었다. 우석X관린의 타이틀곡 '별짓'은 재미있는 가사 속에 진지한 메시지를 담아 두 사람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놓은 느낌이었다.

마지막으로 관린은 "감사하게도 일찍 데뷔해 많은 경험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도와주신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다고 느낄 때 좀 더 성숙했음을 느낀다"고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우석은 "앞으로 관린이와 함께 만들어갈 별짓 기대해 달라"며 재치 있게 인사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차트를 통해 공개된 우석X관린의 앨범 '9801'과 타이틀곡 '별짓'은 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 amy311@dtoday.co.kr

안녕하세요 최유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