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디스패치, 노린 건 물타기 혹은 조회수? 묘하게 걸그룹Y에 시선 쏠리게 만든 기사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디스패치(사진=디스패치 홈페이지)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디스패치가 승리 몰카와 관련한 정준영의 카카오 톡 대화를 공개한 가운데 이 보도에 대한 일부 여론의 지적이 존재해 이목이 집중됐다.

12일 매체 디스패치는 승리와 그의 지인들이 몰카(몰래 카메라, 불법으로 촬영된 영상물)를 공유한 단체 채팅방에 가수 정준영이 속해있다고 전하며 정준영에게 “몰카는 습관적인 것일 뿐”이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그러나 이 기사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갈렸다. 일부 여론에 의해 기사의 의도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디스패치는 전일 SBS funE가 보도한 승리 몰카 의혹에 대한 후속 기사로 몰카를 공유한 승리의 지인들 중 가수 1명이 정준영이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이 앞서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소지해 경찰 조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보도된 기사 중간 이후로 갈수록 디스패치는 맹점이었던 승리와 공유한 몰카 업로드 행위가 아닌 선정적 내용들로 포커스를 맞췄다는 대중의 지적을 받았다. 자칫 물타기로 오해되는 불필요한 내용들로 맹점을 흐렸다는 비판이었다.
 
특히 디스패치가 정준영이 그의 지인들과 나눈 음담패설과 가까운 카톡 내용을 공개하면서 지인들을 ABCD로 표시하는 대신 상대 여성을 걸그룹이라고 지칭한 것은 선정적인 내용으로 조회수를 얻으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의견도 많았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