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 민간합동훈련15일 거제서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실시
  • 권혁미 기자
  • 승인 2019.03.14 16:44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해양수산부
[일간투데이 권혁미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5일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 국적 선사 등과 함께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에 따른 국적선박 피랍대비 민관군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해 실시하며 ▲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해양수산부와 해군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선박 피랍상황 확인 ▲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양수산부·해군·해운선사의 훈련요원 300여 명이 참여한다. 또한, 5만 톤급 국적 상선 1척과 3월 29일 아덴만으로 출항할 예정인 4천400톤급 대조영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훈련에 투입된다.

청해부대 제29진으로 파병을 앞둔 대조영함은 2009년 제2진(2009년 7~12월)으로 파병한 이래 지금까지 총 4회 임무를 수행하며 우리 국적선 보호와 안전항로 확보의 첨병 역할을 해왔다.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은 연간 400여척 이상의 우리 국적선박이 통항하고 있으며 원유, LNG 등 핵심물자가 수송되는 전략 수송로이다.

이 해역에서는 최근 5년간 총 30건(연평균 6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했으나, 2018년에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다국적 연합 해군의 활약으로 해적사고가 3건만 발생했다.

파병 10주년을 맞이한 청해부대는 2009년 제1진(문무대왕함) 파병이후 선박호송, 해양안보작전 참여, 해적퇴치 활동 등 다양한 성과를 거양했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적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민·관·군간 지속적 협업과 실전과 같은 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