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오혁진 기자 “버닝썬은 가지일 뿐" 신변 우려에 선 그었다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3.15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사진=오혁진 기자 SNS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15일 오전 오혁진 기자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한국증권신문 정치사회부 소속이자 오마이뉴스 시민 기자로 활동 중인 오혁진 기자는 현재 국회를 출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오혁진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승리를 취재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재벌과 정치권 쪽을 취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이 SBS 강경윤 기자로 오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해명한 것.

구글이나 다음에서만 자신의 기사를 볼 수 있다고 언급한 그는 현재 여야 일부 의원실과의 접촉을 통해 강남권 클럽 정점에 누가 위치해있는지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국정농단 세력의 흔적들이 많다고 지적한 그는 버닝썬은 가지일 뿐이다며 대중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의 신변을 걱정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우려에 그는 최순실 게이트 최초 폭로자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과 형 동생하는 사이라며 자살 당하거나 죽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