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신보, 청년이사회 '청춘어람' 제3기 출범2030세대 직원 25명 구성…정기회의서 창의적 아이디어 도출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4.22 17:18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윤대희 신보 이사장(앞줄 가운데)이 22일 열린 청년이사회 청춘어람 위촉식에서 청년이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보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이 조직문화 혁신을 위해 2030세대 직원으로 구성된 제3기 청년이사회 '청춘어람'을 출범하고 노사 공동 위촉식 및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청춘어람은 사자성어인 '청출어람(靑出於藍)'과 '청춘'의 합성어로 젊은 직원들의 패기와 생동감으로 창의적이고 유연한 조직 문화를 만들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2017년 첫 활동을 시작한 청춘어람은 '청년, "당연함"에 도전하다'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조직문화 혁신과 업무개선의 아이디어뱅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영진에게 직접 전달하는 대표적인 소통채널로도 인정받고 있다.

제3기 청춘어람은 2030세대 직원 25명으로 구성됐으며 경영진이 함께 참여하는 정기회의를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일반직원들에 대한 공유와 확산 노력을 기울이며 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타 기관과의 교류, 협력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참여로 열린 혁신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위촉식 후 진행된 워크숍에서는 청년이사들이 신보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대한 참신한 의견을 교환하고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브레인스토밍과 조별 분임토의 시간을 가졌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청년이사회 위촉식에서 "세상을 정확히 바라보는 올바른 세계관을 가지고 신보의 미래를 이끌어 갈 오피니언 리더로 성장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