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정부, 비트코인 급등 예의주시 불법행위는 엄정단속가상통화 자기책임하에 무분별한 투자등 주의가 요구
  • 배상익 선임기자
  • 승인 2019.05.28 16:11
  • 9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연합뉴스

[일간투데이 배상익 선임기자] 비트코인이 1년여 만에 1000만원을 넘는 등 최근 가상통화가 급등 이에 대한 무분별한 투자등 주의가 요구 된다.

정부가 최근 가상통화가 급등하면서 이에대한 투자 등 일련의 행위는 자기책임하에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정부는 28일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회의(기재부, 법무부, 금융위)를 열어 가상통화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일 회의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불법행위·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하여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가상통화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정부는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시세상승에 편승한 사기·다단계 등 불법행위는 검·경 및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1월 ICO(Initial Coin Offering) 조사결과 및 국제동향 등을 고려하여 자금세탁방지 등을 위해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정부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