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라오스댐 붕괴는 '인재' 결론에 SK건설 '반발'독립전문가위원회 "불가항력적인 사고로 볼 수 없다" 결론
SK건설 "과학적 근거, 데이터 결여된 경험적 추론에 불과"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5.29 13:0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EPA/ABC LAOS NEWS/연합뉴스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라오스 정부가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를 불가항력적인 것은 아니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SK건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라오스국가조사위원회(National Investigation Committee)의 조사 결과가 과학적, 공학적 근거가 결여됐다는 주장이다.

28일(현지시간) 라오스뉴스통신(KPL)에 따르면 라오스 국가 조사위원회(NIC)는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에 대한 독립 전문가 위원회(IEP) 조사결과 불가항력적인 사고로 볼 수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IEP는 지난해 7월 23일 발생한 붕괴사고 전 며칠간 집중 호우가 쏟아졌지만, 붕괴가 시작됐을 때 댐 수위가 최고 가동 수위에도 도달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결과를 내놨다.

지난해 7월 공사중인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의 여러 보조 댐 중 하나(새들 D)가 유실되면서 하류지역 마을에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하자 라오스 정부는 NIC를 구성하고 국제전문가패널(Independent Expert Panel)에 사고 원인 조사를 의뢰한 바 있다.

IEP는 그러면서 적색토(laterite soil)로 쌓은 보조댐에 미세한 관(물길)들이 존재하면서 누수로 인한 내부 침식이 발생했고, 기초 지반이 약화한 것이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댐에 물을 채우는 과정에 이 같은 현상이 최상부에서도 일어나 결국 원호파괴(deep rotational sliding) 형태로 전체 붕괴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IEP는 "적절한 조처로 막을 수 있었던 붕괴사고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결국 사망자 40명, 실종자 66명, 이재민 6천여명이 발생한 대형 참사가 인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국제대형댐위원회(ICOLD)의 안톤 슐라이스 명예회장과 아메드 크라이비 전 부회장, 장피에르 투르니에 부회장 등으로 구성된 IEP는 3차례에 걸친 현장 조사와 지질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붕괴 원인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라오스 정부는 조사 과정에 프로젝트 개발에 참여한 한국기업을 포함해 외국 기관을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시켰다고 KPL이 전했다.

이에 대해 SK건설은 입장문을 내고 "IEP 조사결과는 사고 전후 실시한 정밀 지반조사 결과와 일치하지 않는 등 과학적, 공학적 근거가 결여돼 있다"면서 "경험적 추론에 불과한 조사결과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SK건설 측은 또 "이번 조사에 옵서버로 참여한 한국 정부조사단과 세계 유수의 엔지니어링 전문 업체들도 IEP가 밝힌 사고원인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층적이고 추가적인 검증을 통해 모든 전문가가 동의할 수 있는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