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라이프
용인 타운하우스 ‘동천 시크힐’ 인기 뜨겁다! 도심 속 전원생활 가능해 관심집중
  • 이영두 기자
  • 승인 2019.06.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용인 동천시크힐 타운하우스 지역조감도]

[일간투데이 이영두 기자] 답답한 도심을 벗어나 여유로운 전원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수도권 타운하우스 거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는 상황 속에 ‘욜로’나 ‘워라밸’ 등 삶의 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어 당분간 이런 분위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분양시장에 등장한 타운하우스들은 전원생활에만 치중해 생활이 다소 불편했다. 하지만 최근 공급되는 타운하우스들은 도심 생활의 편리함과 전원생활의 여유로움을 동시에 만족시켜줘 은퇴 세대뿐만 아니라 젊은 수요자들 사이에도 각광을 받고 있다. 실제 교통과 학군 생활 인프라가 밀집된 지역에 건립되며, 인근에 녹지 공간도 풍부한 지역을 중심으로 타운하우스들이 빠르게 들어서고 있는 상황이다.

수도권 타운하우스 중에서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타운하우스가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용인 타운하우스 ‘용인 동천 시크힐’이다. 현재 인기 속 마감이 임박한 이 타운하우스는 특별 분양 중으로, 순조롭게 분양이 진행되고 있어 성공적인 분양이 기대된다.

이 타운하우스는 친환경 타운하우스로 호평 된다. 광교산 자락에 건립돼 주거 환경이 쾌적하다. 가까운 거리에는 대장지구 동시 개발이 한창으로, 미래가치 확보도 기대할 수 있다. 용인에서만 꾸준히 타운하우스를 공급해 노하우가 풍부한 우리앤하우징이 시행 및 시공을 담당해 신뢰도와 안정성이 높게 평가되는 것도 장점이다. 이처럼 이점이 다양하지만, 5억대의 가성비 좋은 분양가를 제시하는 것도 이 타운하우스의 경쟁력을 더한다.

100세대 이상의 대단지 타운하우스로 조성되는 용인 시크힐 타운하우스는 설계 초기 단계에서부터 수요자들과 충분한 상담을 진행해 거주자의 라이프스타일과 기호를 설계에 반영한 것이 손꼽히는 장점이다. 맞춤 설계가 적용돼 주거 편의가 훌륭하다. 1층 및 2층에는 자녀의 놀이 공간이나 정원으로 사용할 수 있는 넓은 마당이 제공된다. 근처에 고층 건물이 없기 때문에 타운하우스의 높이를 각각 다르게 조성할 경우 모든 타운하우스에서 우수한 일조권과 특급 조망을 확보할 수 있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우수한 교통망도 이 타운하우스를 주목하게 만든다. 주변을 지나는 도로망과 대중교통망이 다양해 서울 및 주변 수도권 지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분당-수서 간 고속국도, 대왕 판교로 등 광역 도로망이 다양하며, 강남권을 16분대에 진입할 수 있는 신분당선 동천역도 가깝다. 교통망을 비롯해 대형 마트, 교육 시설, 대형병원 등 편의시설이 근거리에 밀집돼 있어 편리한 생활도 예고된다.

지역 내 진행 중인 다양한 개발 사업에 따른 미래가치 확보도 예상된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약 8,000억 규모로 추진 중인 창조 경제 밸리 복합시설 ‘아이스퀘어(I-Square)’ 사업이 대표적이다. 이와 동시에 내년에 완공 예정인 제2테크노밸리 사업도 진행이 한창으로, 상주 인력만 17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들 개발 사업의 대체 주거 지역으로 용인시 수지구 일원이 주목을 받고 있어 용인 동천 시크힐 타운하우스 역시 톡톡한 수혜를 누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분양 관계자는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지만 5억 초반대의 합리적 분양가를 제시해 인기가 상당하다”라며 “견본주택을 마련해 내부 인테리어 등 실제로 꾸며진 모습을 보고 싶어 했던 고객들이 완성도 높은 견본주택을 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