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전기·전자
창립 20주년 대유위니아그룹 "2025년까지 국내 50대 그룹 진입"'놀라운 도전으로 창조하는 미래' 새 비전 발표…주요 관계사 사명 '위니아'로 통합
  • 송호길 기자
  • 승인 2019.07.01 14:05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대유위니아그룹 임직원들이 1일 광주 대유에이텍 복지관에서 창립20주년 기념 비전선포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일간투데이 송호길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이 1일 대유위니아그룹 창립 20주년 기념행사에서 대유그룹에서 대유위니아그룹으로 사명 변경을 변경하고 '오는 2025년까지 국내 50대 그룹진입'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유위니아그룹 주요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광주에 위치한 대유에이텍 복지관에서 열렸다. 행사의 시작은 대유위니아그룹의 전신인 대유에이텍의 20주년을 축하하는 자리로 대유인상을 수상한 대유에이텍 권의경 대표를 포함해 9명의 임직원들이 각각 공로상, 대유미래상, 감사패를 받았다.

대유위니아그룹의 모태가 된 대유에이텍은 광주에서 지난 1999년 시작한 자동차 시트 제조 전문회사다. 대유위니아그룹은 대유에이텍의 헌신과 노력을 통해 지난해 기준 매출액 4조3000억원, 임직원 8000명 규모의 그룹을 갖추게 됐다.

시상에 이어 대유에이텍의 20년을 축하하고 앞으로 대유위니아그룹과 함께하게 될 관계사들과의 약속을 표현한 무빙샌드아트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무빙샌드아트에서는 자동차 부품업체에서 종합가전사로서 한걸음 더 나아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퍼포먼스에 이어 김혁표 위니아딤채 대표이사의 축하조형물 전달식과 안중구 위니아대우 대표이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어진 비전 발표에서는 '놀라운 도전으로 창조하는 미래'라는 대유위니아그룹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고 신뢰·창조·도전의 핵심가치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국내 50대 그룹진입을 위한 목표를 세우고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통해 인간과 기술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고객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기여하고자 노력할 예정이다.

박영우 대유위니아그룹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오늘부터 새롭게 탄생하는 대유위니아그룹은 자동차 제조부문과 가전 부문이 양 날개가 돼 고객을 향한 힘찬 비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세계인의 사랑과 존경을 받는 글로벌 그룹으로 만들어 가기 위해 다시 힘차게 도전하자"고 말했다.

한편 비전 선포와 더불어 대유위니아그룹의 주요 관계사인 대유위니아와 대우전자도 1일을 기점으로 사명을 각각 위니아딤채, 위니아대우로 변경했다. 대유위니아서비스와 대우전자서비스도 대유위니아서비스로 합병하고 위니아SLS로 통합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는 사명의 대표 브랜드인 위니아를 사용함으로써 관계사 브랜드를 통합하고 각 사의 시너지를 통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기업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대유위니아그룹은 사명변경과 함께 양사의 핵심기술과 유통망 등을 공유해 매출을 증대시킬 계획이다. 또 제품 라인업과 생산설비 등에 대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중복되는 자원의 효율성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호길 기자 hg@dtoday.co.kr

경제산업부 송호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