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집값 95%, 입주때 내세요” 검단, 미분양 막기위해 고군분투인천 연이은 신도시로 미분양 단지 급증
5% 계약금·중도금 이자후불제, 무상 옵션 등 파격조건 등장
  • 홍정민 기자
  • 승인 2019.07.01 14:23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네이버 밴드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폴라
핀터레스트
URL 복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간투데이 홍정민 기자] 최근 정부의 3기 신도시를 지정하자 인천 검단신도시에서 각종 분양 혜택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5월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후 검단신도시에 대한 수요자 발길이 끊기자 건설사는 각종 프로모션을 선보였다. 계약금 비중을 10%에서 5%로 낮추고 정액제를 도입했으며 중도금 대출 이자의 상환 시기를 입주 때까지 연기하는 중도금 이자후불제 혜택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자 상환을 유예하기 때문에 계약금 외에는 수분양자에게 입주 때까지 비용 부담이 발생하지 않는다. 사실상 집값의 95%와 중도금 이자를 입주 때 받겠다는 의미다. 입주를 원하지 않을 경우 입주 전 전매를 하면 계약금 5%로 투자할 수 있다.

10~20%인 계약금을 5%로 낮추고 중도금 전액에 대해 이자후불제를 실시하는 것은 지난 2015년 서울과 수도권 부동산 경기가 회복되기 시작한 이후 거의 볼 수 없었던 조건이다.

정부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을 발표한 후 첫 분양 단지인 검단 파라곤은 청약을 접수한 지 한 달이 넘었지만 현재 70% 가까운 물량이 남은 상태다. 5% 계약금, 중도금 이자후불제, 무상 옵션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 단지는 84㎡ 단일면적으로 지하 2층~지상 25층 총 887가구로 구성됐다.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분양을 시작했으나 전체 경쟁률 0.3대1을 기록하며 미계약분이 발생했다.

이번 하반기 검단에서 3000여 가구 분양 공급이 남은 가운데 분양가 할인,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 파격적인 분양 혜택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7월 검단신도시 모아미래도(658가구), 9월 인천검단2차(AA2블록·1122가구)와 인천검단2차(AA12블록·1417가구), 10월 검단신도시 우미린 2차(478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다.

검단신도시 침체로 지방자치단체들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인천 서구청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등에 활성화 대책을 담은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내용은 미분양관리지역 지정을 해제하고 전매제한기간을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완화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수도권에서 정부에 직접 규제 해제를 대놓고 요청한 것은 올해 들어 첫 사례다.

지역 침체 분위기를 반전시킬 만한 것은 역시 '조정대상지역' 규제 해제다. 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1순위 청약자격이 완화되고 분양권 전매제한도 6개월로 단축된다. 정부는 수도권 침체 지역에 대한 규제 해제를 염두에 두고 있지만 최근 서울 집값이 다시 상승하자 검토를 보류했다.

정부 관계자는 "수도권 내에서도 경기 분위기가 극과 극이라 이원화된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은 공감한다"며 "하지만 서울 지역의 시장 분위기가 아직 불안한 상황에서 좀 더 모니터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일간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